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우주인 건강 주의보… 우주정거장에도 곰팡이 생긴다

통합검색

우주인 건강 주의보… 우주정거장에도 곰팡이 생긴다

2016.10.27 02:00
NASA 연구진 연구결과 발표, 지상과 독성차이 거의 없어
위키미디어 제공
위키미디어 제공

잠시만 실내 청소를 미뤄도 먼지가 뽀얗게 내려앉는다. 먼지 중의 3분의 1은 곰팡이의 일종인 ‘아스페르길루스 푸미가투스(Aspergillus fumigatus·사진)’다.

 

벤자민 녹스 미국 위스콘신메디슨대 연구원 팀은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도 곰팡이가 발생할 수 있고, 우주인들의 건강 역시 해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미국생물학회가 발간 학술지 '엠스피어(mSphere)' 27일자에 발표했다.

 

아스페르길루스 푸미가투스는 인체에 악영향을 미치는 곰팡이다. 회녹색을 띠는 이 균은 호흡기관을 통해 폐까지 침투하며, 면역이 저하된 사람에게 감염되면 폐렴 등 치명적인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 곰팡이가 우주 공간에서도 독성을 가졌다는 것이 밝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우주 공간과 유사한 저중력 환경과 지상의 환경에서 각각 곰팡이 균을 배양했다. 그 결과 유전적으로 차이가 존재하지 않았다. 오히려 척추동물이 들이마실 확률은 중력이 없는 우주공간이  더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녹스 연구원은 “우주정거장(ISS) 등에서 장기간 체류하는 우주인들이 점점 많아지는 상황이라 우주 곰팡이에 대한 고려도 필요하다”며 “아스페르길루스 푸미가투스 외에 다른 곰팡이들에 대한 조사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