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화성에 물이 흘렀었다…염화퇴적물 발견

통합검색

화성에 물이 흘렀었다…염화퇴적물 발견

2008.03.21 09:07
화성에 물이 존재했음을 시사하는 염화퇴적물이 최근 발견됐다. 물이 있었다면 생명체가 있었을 가능성도 커진다. 미국 하와이대 미키 오스털루 연구원은 미국 화성탐사선 ‘마스 오디세이’가 보내온 열적외선 사진을 통해 화성에서 염화퇴적물을 발견했다고 미국 과학저널 ‘사이언스’ 21일자에 발표했다. 지구에서 염화퇴적물은 주로 화산 폭발 후 용암에서 물이 증발하고 남은 물질이 쌓여 형성된다. 연구팀은 화성 남부 고지대인 테라 시레눔에서 찍은 열적외선 사진을 분석해 1∼25km² 규모로 군데군데 위치한 염화퇴적물의 흔적을 발견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2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