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타이레놀,카페인 없는 '베스트셀러' 해열 진통제

통합검색

타이레놀,카페인 없는 '베스트셀러' 해열 진통제

2001.06.20 10:36
얼마 전 국내에서 개봉된 미국 영화에서 심한 두통에 시달리던 남자 주인공은 ‘타이레놀’을 찾느라 온 집안을 뒤진다. 이처럼 타이레놀은 미국인의 생활 속에 보통명사로 불릴 정도이며 해열 진통제의 대명사로 자리잡았다. 카페인 없는 두통약으로 알려진 타이레놀은 미국에서만 매년 10억불(한화 1조 3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또 미국내 전체 산업을 통틀어 소비자 선호도가 가장 높은 4개 브랜드 중 하나이다. 타이레놀의 역사는 10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899년 독일에서 이 약의 주성분인 아세트 아미노펜의 진통 효과가 확인된 뒤 1909년 합성 아세트아미노펜이 개발된 것. 이를 토대로 1953년 미국 필라델피아의 맥네일 연구소가 최초로 타이레놀의 상품화에 성공했다. 이후 1959년 거대 제약업체인 존슨 앤 존슨이 맥네일 연구소를 합병했으나 타이레놀은 지금까지 주력 제품으로 남아있다. 타이레놀은 발열이나 통증을 일으키는 원인 물질인 ‘프로스타글란딘’의 작용을 억제해 해열 및 진통 효과를 발휘한다. 이 약의 장점은 무엇보다 기존 해열 진통제에 비해 위장 장애가 적다는 점. 실제로 한 유명 외국 학술지에 보고된 연구 자료에 따르면 매년 미국에서 각종 진통제을 복용한 뒤 위장 출혈 등 부작용으로 숨지는 사례가 1만6000여명에 달한다. 이같은 수치는 AIDS 사망자 수를 넘어선다. 또 다른 약물과 같이 복용해도 비교적 부작용이 적어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처방되는 해열 진통제로 자리매김했다. 타이레놀이라는 이름은 개발 업체의 영업사원들이 약 주성분의 화학식에서 따온 글자를 조합해 부르던 것에서 유래됐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4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