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스트레스 많은 사람들 ‘마약’ 손대는 이유는?

통합검색

스트레스 많은 사람들 ‘마약’ 손대는 이유는?

2013.03.13 00:00
잊을만 하면 연예인과 같은 공인들이 마약이나 향정신성 약물에 손을 댔다가 기소됐다는 뉴스가 나온다. 이들이 이런 약물에 손대는 이유는 하나 같이 대중 앞에 서면서 느끼는 중압감과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변명한다. 이처럼 약물에 의존해 현실 도피를 시도하는 이들은 대부분 ‘약물중독’ 상황에 빠졌다고 볼 수 있다. 문제는 한 번 중독되면 끊기 어렵고, 어렵사리 끊었다고 해도 특정 상황이 되면 다시 빠져든다는 것이다. 최근 국내 연구진이 만성 스트레스에 노출되면 뇌에 이상이 생겨 약물중독에 빠지기 쉽다는 사실을 밝혀내 주목받고 있다. 고려대 생명과학부 백자현 교수와 서울대 치대 최세영 교수 공동연구팀은 약물중독이 재발하는 데 관여하는 유전자 부위와 작동원리를 규명했다고 13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코카인과 같은 약물에 한번 중독된 환자는 약물을 끊었다고 하더라도 지속적인 스트레스를 받으면 중독이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코카인은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을 많이 방출하게 만들어 환각 상태에 빠지게 만드는데, 그동안 중독이 재발하는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아 치료가 어려웠다. 연구팀은 두 그룹의 생쥐를 만성 스트레스 상황에 둔 채 코카인을 주입하면서 상태를 관찰했다. 그 결과 일반 생쥐는 중독성을 보였지만 도파민을 받아들이는 수용체 중 ‘D2’형을 만들지 못하게 유전자를 조작한 쥐는 중독성을 나타내지 않았다. 도파민 수용체 D2형의 신호가 스트레스와 약물중독 재발에 중요하게 작용한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규명된 것이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만성 스트레스가 약물중독 초기보다 중독이 재발하는 데 더 큰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일반 생쥐에게 코카인을 꾸준히 투여할 때는 스트레스가 약물중독에 별 영향을 주지 않았지만, 코카인을 14일간 투여한 뒤 금단기간에 스트레스를 주자 재발 가능성이 눈에 띄게 높아졌다는 것이다. 백 교수는 “약물중독은 치료가 가장 어려운 정신질환 중 하나”라며 “이번 연구는 약물중독이 재발하지 않도록 치료하는 근거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13일자에 실렸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8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