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의 성공은“발상의 전환”으로부터

2013.09.05 09:21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9월 4일(수),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창조경제 R&D 모범사례 발표회와 연구자와 기업인이 함께하는 창조 R&D 토크 콘서트를 개최하였다. 창의적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탁월한 연구성과를 낸 모범사례로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의 ‘차세대 OLED 대량생산 기술’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다시점 영상기반 3D 복원기술‘이 발표되었다. 미래부 최문기 장관, 차세대 OLED 기술개발을 주도한 표준연 이주인 박사, 3D 복원기술개발을 주도한 전자통신연 구본기 박사를 포함한 연구자, 기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하여 진행된 창조 R&D 토크 콘서트에서는 ‘상상력과 R&D의 도전, 창조경제가 여는 미래’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사례1) 차세대 OLED 대량생산기술(표준연)

성공 키워드는 바로 ‘발상의 전환’이다. OLED가 그동안 55인치 미만의 TV 및 모바일 제품에 주로 적용된 것은 대형 OLED 패널을 생산하는 유기화합물의 증발증착 공정상의 기술적 문제 때문이었다. 

※ 증발증착 공정이란 증발된 형광성 유기화합물을 분사시켜 패널 기판에 입히는 공정으로, 패널에 입혀진 형광성 유기화합물에 전기가 흐르게 되면 스스로 빛을 내며 영상을 구현하는 것이 OLED 패널의 원리

기존의 증발증착 공정은 기판을 위에 두고 아래에서 물질을 분사하는 상향식 방법으로, 대형 기판을 상단에 고정하는 것이 힘들고 기판의 무게로 인해 가운데가 휘는 현상으로 인해 대형 패널 제작에 어려움이 있었다.

표준연 이주인 박사, 김정형 박사 연구팀은 발상의 전환을 통해 기판의 휨 문제가 발생하는 상향식 대신 하향식 방식의 기술개발에 착수하였다. 하향식일 때에는 기판의 휨 문제는 없었지만 증발원에서 분말로 이루어진 유기물질이 아래 기판으로 떨어지는 문제와 분사된 유기물질 증기가 아래 기판으로 이동하지 않고 진공 챔버 출구에 증착되어 막히는 어려움이 있었다. 연구팀은 광산란, 광반사 기술을 적용해 고분자 유기물질의 균일한 분사와 증착문제를 해결하고, 고주파 유도가열 방식을 적용하여 출구에 유기물질이 증착되는 현상도 막을 수 있었다.

이 기술로 55인치 이상의 대형 OLED 디스플레이 6개를 동시에 양산가능한 기술적 기반을 마련하여 2015년 약 26조원 규모의 차세대 TV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례2) Real 3D 영상복원기술(ETRI)

동 기술은 기존 3D 영상기술이 고가의 장비와 상용 S/W를 이용하여 전문가가 제작하는 방식으로 영화, 디지털 영상물 등 특정 분야에만 활용된다는 통념을 깬 발상의 전환이 돋보이는 성과이다.

전자통신연구원 구본기 박사 연구팀은 즉석 사진관에서 사진을 찍고 출력 하듯이 누구나 3D 영상을 빠르고 쉽게 생성할 수 있는 고속 3D 복원 소프트웨어 원천기술을 개발하였다. 이 기술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2대 이상의 웹캠이나 일반 카메라로 찍은 다시점 영상을 20초 이내에 3D 영상으로 복원이 가능하고, 외국산 고가형 장비 대비 1/10 정도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 외산 3D 복원 제품의 경우 약 5천만원~1억원 수준의 가격인데 비해, 동 기술을 활용하면 5백만원~1천만원으로 제작 가능

현재, 국내 및 해외기업과 기술이전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며 3D 포토부스, 3D 프린터와 연계한 개인 3D 흉상, 치아보정 및 성형용 3D 모델 생성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창조 R&D 토크콘서트 >

이번 토크 콘서트에는 연구자와 기업인들이 패널로 참여하여 창의적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한 연구개발을 통해 창업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제시하였다. 연구자들은 ‘아이디어’와 ‘시장 수요’를 바탕으로 출연연 원천기술의 가치를 극대화한 사례들을 소개하고, 연구실 기술을 제품화하기 위한 상용화 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기업인들은 기술, 인재와 첨단 장비 등을 통해 출연연구소가 중소기업을 더욱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또한 창업 및 기업 운영 과정에서 겪었던 성공 요인과 실패 요인을 공유하면서 출연연에게 기업의 관점에서 기술이전을 접근해달라고 제안하였다.

최문기 미래부 장관은 “정부 출연연구소가 창의적 연구를 통해 성장동력과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우리가 지향해야 할 창조경제의 대표적 모델이며, 성공사례가 공유되고 널리 확산될 때 창조경제 실현은 보다 가속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 위의 내용은 미래창조과학부의 보도자료입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