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NN “황우석팀, 매머드 사체서 혈액 발견”

2013.06.02 21:54


[동아일보] 온전한 세포 확보땐 복제 가능할수도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사진)팀과 러시아 연구팀이 빙하기 때 멸종된 것으로 알려진 매머드의 사체에서 혈액 등을 확보해 ‘매머드 복제’가 가능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미국 CNN방송은 “과학자들이 극동 러시아 해안의 랴홉스키 섬에서 1만 년 동안 묻혀 있던 암컷 매머드 사체에서 혈액을 발견하는 데 성공했다”고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황 전 교수가 이끄는 수암생명공학연구원 측도 31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수암 측과 러시아 사하공화국 동북연방대는 지난해 ‘매머드 복원을 위한 한-러 공동연구 협약’을 맺고 매머드 조직 발굴 및 채취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8월 8일부터 한 달간 사하공화국 수도 야쿠츠크 등에서 양측이 공동으로 채취 작업을 벌인 데 이어 지난달에는 러시아 연구팀이 랴홉스키 섬에서 추가 작업을 벌였다.

매머드 탐사팀장인 세묜 그리고리예프 러시아 동북연방대 박물관장은 “이번 발견은 매머드가 물이나 늪에 빠져 허우적대다 죽으면서 하반신이 얼음 속에 그대로 보존됐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근육조직은 붉고 신선했으며 곡괭이로 얼음을 깨자 검붉은 피가 흘러나왔다”며 “영하 10도 이하의 날씨와 극지방 생물 특유의 체내 부동액 성분 덕분에 고생물학 역사상 가장 잘 보존된 상태의 매머드 혈액을 발견하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수암 측의 송희진 연구원은 “온전한 기능을 갖춘 세포(intact cell)만 확보되면 매머드 복제 가능성이 있다”며 “7월 러시아로 가 온전한 세포가 있는지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연구원은 “아직 복제 성공 가능성은 매우 불투명하고 결과를 예측할 수 없다”며 “기존의 경험과 기술을 모두 동원해 복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전한 세포’가 확보되면 핵을 코끼리의 난자에 넣어 ‘체세포 복제’한 뒤 수정란을 대리모 코끼리에 주입하는 방법으로 매머드 복제가 진행된다. 코끼리의 임신기간은 21개월이다.



[채널A 영상]美 언론, 황우석 ‘매머드 복제’에 큰 관심




로이터/동아닷컴 특약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