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물에서 민물 만들려면 ‘태양열’이 제격

2015.12.08 18:00

지구상에 있는 물의 97%는 바닷물(해수)이다. 나머지 3%만이 염분이 없는 ‘담수’인데, 이중에서도 지표 위를 흐르는 물은 0.3%에 불과해 공업이나 농업 등에 쓸 물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졌다. 해수를 담수로 만들기 위한 연구가 대표적이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기원)은 ‘태양열’을 이용해 해수를 담수로 바꾸는 해수담수화 기술을 개발하고, 전라남도 여수 대경도에 1만L 규모의 실증플랜트를 9일 준공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해수담수화 기술은 태양열 집열기에서 얻은 열과 태양광 발전을 통해 얻은 전기를 동시에 활용해 바닷물에서 염분을 제거해 담수를 만든다.

 

먼저 태양열을 받아 뜨거워진 집열기 속으로 해수를 흘려 보내면 해수를 따뜻하게 데울 수 있다. 데워진 해수를 축열조에 넣은 뒤, 축열조의 온도가 70도쯤 되면 태양광으로 만든 전기로 펌프를 가동해 해수를 담수기로 옮긴다. 저압이 걸린 담수기 안에서 해수는 증발과 응축과정을 거쳐 염분을 뱉어 내고 담수로 탈바꿈한다.

 

전남 여수에 구축된 태양열 해수담수화 플랜트.  -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제공
전남 여수에 구축된 태양열 해수담수화 플랜트.  -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제공

 

에기원은 이 기술을 토대로 전라남도와 함께 여수 대경도에 1만L 규모의 ‘태양열 해수담수화 플랜트’를 구축했다. 플랜트의 주 열원은 태양열시스템이 제공하고, 펌프 등을 구동하는 전력원으로 태양광발전시스템에서 얻는다. 이 플랜트에서는 하루에 1만L 규모의 담수를 만들 수 있다. 앞으로 5년간 운용된다.

 

연구를 이끈 곽희열 에기원 신재생에너지연구본부 태양열연구실 책임연구원은 “태양열 해수담수화 플랜트는 도서지방의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화 모델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특히 담수기의 경우 산업공정에서 발생하는 70도 정도의 폐열과 연계하면 공업용수 조달에 바로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