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대교 화재, 지름 280mm, 길이 50m 주탑 케이블이 뚝!…원인은 낙뢰

2015.12.04 12:49

[동아닷컴]


 

서해대교 화재, 지름 280mm, 길이 50m 주탑 케이블이 뚝!…원인은 낙뢰

3일 오후 6시12분께 경기 평택시 서해대교 목포방면 행담동 휴게소 2㎞ 전방 주탑에 연결된 교량케이블에 불이나 이를 진화하려던 소방관 1명이 순직했다.

이날 소방당국에 따르면, 서해대교 주탑 높이 30m 지점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헀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22대와 인력 40명을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불이난 지점은 매우 높고 강풍이 불어 소방관들은 진화에 애를 먹었다.

소방관들은 서해대교 주탑 외부 계단을 통해 화재 현장으로 접근해 진화작업을 벌였고, 화재발생 3시간30여분 만인  오후 9시43분께 불을 껐다.

그러나 화재 진압 중이던 오후 7시께, 지름 280mm, 길이 50m 주탑 케이블이 끊어져 30m아래로 떨어졌고, 평택소방서 이모 소방경(54)이 이에 맞아 숨졌다.

근처에 있던 소방관 2명도 부상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아 센터로 복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낙하물 잔해를 제거하고, 안전 진단을 하기 위해 고속도로 양방향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했다. 따라서 서울 방면의 경우 당진·송악IC에서, 목포 방면은 서평택IC에서 국도로 우회해야 한다.

평택해경도 이날 만일에 사태에 대비해 해상에 500t급 함정을 배치, 서해 해상의 선박 통행을 통제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화재가 낙뢰에 의한 것으로 보고, 케이블 1개가 끊어지고 2개가 손상된 만큼 정밀 안전점검을 통해 통행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돼야 통행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