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소년’ 송유근, 국내 최연소 박사 된다

2015.11.18 18:00
송유근 군(가운데)이 박사학위 논문 최종 심사를 통과해 논문심사위원장인 조용승 이화여대 명예교수(왼쪽)과 지도교수인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오른쪽)에게 축하받고 있다. -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제공
송유근 군(가운데)이 박사학위 논문 최종 심사를 통과해 논문심사위원장인 조용승 이화여대 명예교수(왼쪽)과 지도교수인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오른쪽)에게 축하받고 있다. -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제공

 

‘천재소년’으로 화제를 모았던 송유근 군(사진)이 국내 최연소 박사가 된다.

 

송 군의 지도교수인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은 17일 열린 학위청구논문심사 공개 발표와 논문심사위원회에서 송 군이 제출한 박사학위 청구논문 ‘일반 상대성 이론의 천체 물리학적 응용’이 최종 심사를 통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심사 통과로 송 군은 내년 2월 만 18세3개월이 될 때 대전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UST)에서 박사학위를 받는다. 2009년 UST 석·박사 통합과정에 입학해 7년 만에 박사학위를 받게 된다. 송 군은 만 8세에 인하대에 입학했다.

 

지금까지 국내 최연소 박사 기록은 미국 뉴욕렌슬리어공대(RPI)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정진혁 나노메디슨리서치 대표가 갖고 있던 23세 11개월로 알려졌다. 그 다음은 윤송이 엔씨소프트문화재단 윤송이 이사장(24세 2개월)이다.

 

송 군의 아버지인 송수진 씨는 동아사이언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아들이 사춘기를 겪는 과정에서 이것저것 하고 싶은 일을 다 해보라고 조언했는데 무사히 박사학위 심사를 통과하게 돼 기쁘다”며 “전공한 분야를 더 깊게 연구할 수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패서디나 시에 가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패서디나 시에는 캘리포니아공대(칼텍), 제트추진연구소(JPL), 카네기천문대 등이 모여있다.

 

박 연구위원은 “송 군의 박사학위 논문은 블랙홀과 우주론, 끈 이론까지 아우르는 내용”이라며 “연말까지 박사후연구원 과정 계획을 확정한 뒤, 미국 저명 학자의 지도를 받아 연구능력을 더 키우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