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탈 때 받는 우주방사선량 직접 확인한다

2015.11.18 18:00
국립전파연구원이 개발한 SAFE 시스템 결과 화면 - 국립전파연구원 제공
국립전파연구원이 개발한 SAFE 시스템 결과 화면. - 국립전파연구원 제공

 

외국 갈 때 타는 비행기는 지상보다 대기가 희박한 고도 10km 상공을 날기 때문에 탑승객이나 승무원이 우주방사선에 노출된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졌다. 이때 노출되는 우주방사선량을 미리 알 수 있는 시스템이 일반에 공개됐다.

 

국립전파연구원은 비행기 탑승 시 노출되는 우주방사선량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항공 우주방사선 예측시스템(SAFE)’을 개발해 18일부터 관련 서비스를 일반인에게 제공한다고 밝혔다.

 

우주방사선은 자연 방사선의 일종으로 태양활동 등에 의해 지구로 들어오는 방사선을 뜻한다. 우주방사선의 95% 이상은 지표면에 닿기 전에 지구 대기에 반사되기 때문에 지표면에서는 크게 위협적이지 않다. 하지만 비행기 탑승객과 승무원의 경우 우주방사선량을 마냥 무시할 수 없다.

 

일반적으로 서울에서 미국이나 유럽을 왕복하는 비행기를 탈 경우, 흉부 X선 촬영을 한 번 한 것과 비슷한 0.1mSv(밀리시버트)의 우주방사선에 노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으로는 전파연 우주전파센터 홈페이지(www.spaceweather.go.kr/SAFE)에 접속해 비행편명과 탑승날짜 등 탑승 정보만 입력하면 누구든 실시간으로 해당 항공기의 우주 방사선 노출량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전파연은 국내 7개 항공사에도 결과를 제공해 승무원의 우주방사선 관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승무원에 대한 우주방사선 허용량은 5년 동안 100mSv로 규정돼 있다.

 

전파연 측은 “이번 시스템 공개를 계기로 일반국민들이 가질 수 있는 우주방사선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해소하고 태양활동에서 안전한 항공기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