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공성물질로 이산화탄소 꽉 잡는다

2015.10.16 03:00

대표적 온실가스로 알려진 이산화탄소를 줄이기 위해 각국은 탄소 배출량을 규제하거나 과학적인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연구진이 다량의 이산화탄소를 저렴한 가격에 처리할 수 있는 물질을 개발해 눈길을 끈다.

 

윤경병 서강대 화학과 교수팀은 이산화탄소를 효과적으로 잡는 새 다공성물질 ‘SGU-29’을 개발해 ‘사이언스’ 16일 자에 발표했다. 다공성물질은 내부에 구멍이 무수히 많은 물질로 촉매 등에에 많이 쓰인다. 

 

주사전자현미경(SEM)으로 관찰한 SGU-29의 구조.   - 사이언스 제공
주사전자현미경(SEM)으로 관찰한 SGU-29의 구조.   - 사이언스 제공

연구진은 이 물질을 뜨거운 물속에서 황화구리와 소듐실리케이트를 합성해 만들었다. 때문에 물속에서도 구조를 그대로 유지한다. 지금까지 개발된 다공성물질은 유기용매 속에서 만들어져 물에 들어가면 쉽게 망가진다는 한계가 있었다.

 

물질 내부에 이산화탄소를 모을 수 있는 능력도 기존 다공성물질 보다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산화탄소를 모은 과정에 별도의 탈수공정이 필요없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기존 다공성물질은 이산화탄소보다 물과 친한 특성이 있기 때문에 이산화탄소를 모으기 위해서는 탈수공정이 필수였다.

 

윤 교수는 “SGU-29 내부에는 물과 이산화탄소를 각각 배치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며 “탈수공정을 거치지 않는 만큼 산업현장에 활용할 경우 훨씬 경제적이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