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칠레 북서부 규모 8.3 지진…“수시간 내 쓰나미 가능성”

2015.09.17 10:33

[동아닷컴]


 

[속보]칠레 북서부 규모 8.3 지진…“수시간 내 쓰나미 가능성”

칠레에서 규모 8.3의 강진이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칠레에서 규모 8.3의 강진이 발생한 후 두 차례의 강한 여진이 관측됐다. USGS는 칠레 지진의 규모를 당초 7.9에서 8.3으로 상향했다.

규모 8.3 강진은 이날 오후 7시 54분경 일어났다. 이후 규모 6.2와 6.4의 여진이 뒤따랐다.

USGS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칠레 북서부 도시 발파라이소에서 북쪽으로 약 167km 떨어진 지점의 깊이 12.6km 지점에서 발생했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수 시간 내에 칠레, 페루에서 쓰나미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지진으로 수도 산티아고의 주요 건물이 흔들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구체적인 피해 규모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칠레 지진. 사진=칠레 지진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