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보름달은 17시 50분에 ‘슈퍼문’ 보세요~

2015.09.17 07:00
이미지 확대하기2014년에 떴던 가장 작은 달(왼쪽)과 큰 달(오른쪽).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지난해 뜬 가장 작은 달(왼쪽)과 큰 달(오른쪽).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올해 한가위를 서울에서 보내는 사람은 오후 5시 50분에 보름달을 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한가위 당일인 27일 보름달이 서울 기준으로 이 시각에 뜬다고 16일 밝혔다. 달을 가장 먼저 볼 수 있는 지역은 울산으로 17시 40분에 달이 뜬다. 다만 이때 떠오르는 보름달은 완전히 둥근 모습은 아니다. 달은 뜨고 나서 점점 차오르기 때문이다.

 

서울 기준으로 완전히 둥근 보름달이 되는 시각은 추석 다음날인 28일 오전 11시 50분이다. 하지만 이 때에는 달이 지평선 아래로 내려가 버려 달을 볼 수 없는 만큼 추석 보름달이 지는 시각인 28일 오전 6시 11분 서쪽 지평선에 걸친 달의 모습이 서울에서 볼 수 있는 가장 둥근 달이다.
 

특히 이번 보름달은 올해 뜨는 달 중 가장 큰 ‘슈퍼문’일 것으로 예측된다. 달의 크기가 변화하는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궤도로 공전하면서 달과 지구 사이의 거리가 변화하기 때문이다.
 

이날 달과 지구 사이 거리는 35만6882㎞에 불과하다. 달과 지구 사이의 평균거리인 38만㎞보다 2만3118㎞ 가까운 것으로 올해 3월 6일에 뜬 가장 작은 보름달에 비해서는 14% 크게 보일 예정이다. 

 

이미지 확대하기주요 도시별 해발 0m 기준 달이 뜨고 지닌 시각. 다른 지역은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
주요 도시별 해발 0m 기준 달이 뜨고 지닌 시각. 다른 지역은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 '월별 해/달 출몰시각(astro.kasi.re.kr)'을 참고하면 된다.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