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코틴 중독 만드는 건 ‘마이크로RNA’

2015.08.12 18:00
iStockphoto 제공
iStockphoto 제공

국내 연구진이 니코틴 중독 원인을 밝혀냈다. 임혜인 KIST 신경과학연구단 선임연구원팀은 뇌의 특정부위에서 마이크로RNA(microRNA) 변화가 니코틴 중독과 관련 있다는 것을 새로 밝혀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1일 자에 발표했다. 마이크로RNA는 작은 RNA 조각으로 유전자의 발현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니코틴 중독 원인을 밝히기 위해 먼저 니코틴에 중독된 동물모델을 만들었다. 버튼을 누르면 정맥으로 니코틴이 들어오는 장치를 이용해 일정기간 동안 생쥐를 니코틴에 중독시킨 것이다. 중독된 생쥐는 스스로 버튼을 눌러 니코틴을 맞기 시작했다. 보통 생쥐의 경우 니코틴을 맞고 발작과 구토 등의 증상을 겪으면 다시는 맞으려 하지 않지만 니코틴에 중독된 쥐는 오히려 니코틴을 맞으려 스스로 버튼을 누르는 행동을 보였다.

 

연구팀은 니코틴에 중독된 쥐와 정상 쥐의 뇌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비교했다. 뇌의 여러 부위를 살피며 니코틴 중독 관련 유전자의 발현 정도를 분석한 결과 특히 ‘하베뉼라(habenula)’라는 부위에서 큰 차이가 나는 것이 나타났다. 하베뉼라는 해마 바로 아래 있는 작은 부위로, 니코틴을 몸속으로 받아들이는 단백질인 ‘니코틴 수용체’가 가장 많으며 금단현상 등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동안 하베뉼라에서는 니코틴 수용체 자체에 대한 연구는 많이 수행돼 왔지만 연구팀은 시각을 바꿔 마이크로RNA에 주목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이 부위에서 유전자 발현 정도를 바꾸는 여러 마이크로RNA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하베뉼라에 있는 여러 마이크로RNA가 니코틴 중독을 일으키도록 니코틴 중독 관련 유전자의 발현을 조절한다는 것이다.

 

임 연구원은 “이번 연구로 니코틴 중독의 새 원인을 밝히고 치료방법 개발의 근간을 만들었다”며 “특히 마이크로RNA는 크기가 작아 약물전달물질에 넣으면 몸속으로 전달이 쉬운 만큼, 이를 이용한 새로운 약물치료제 개발로도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