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대장암 치료제 나온다

2015.07.22 18:00
최근 국내에 환자수가 급격히 늘고 있는 대장암의 근본적 발병 원인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또 이 원리를 이용한 치료 약물도 개발해 효과 높은 대장암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민도식 부산대 교수팀은 울산대 의대 강동우 교수, 연세대 최강열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대장암의 세포증식 신호전달체계를 촉진하는 단백질을 발견했다. 또 쥐 실험에서 이 단백질의 기능을 억제하는 약물을 개발해 적용한 결과 뛰어난 대장암 치료 효과를 보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대부분의 대장암은 APC라는 암억제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생겨 발생한다. 세포증식을 일으키는 ‘윈트(Wnt)’ 신호가 비정상적으로 활성화되면 ‘베타카테닌’이라는 단백질이 세포 내에 축적되고 이것이 핵 안으로 들어가 세포 증식에 관여하는 유전자의 발현을 증가시켜 무절제한 세포 증식이 일어나면서 결국 암세포로 바뀌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 단백질의 기능을 억제시키는 약물을 만들어 새로운 개념의 암치료제를 개발하는 단초도 마련했다. 연구진은 윈트 신호전달계를 활성화해 베타카테닌을 축적시키는 단백질(PLD1)을 처음으로 발견했다.
 
PLD1이 생성되지 않게 유전자를 조작한 쥐와 대장암이 생기게 한 쥐를 교배한 결과 대장암 발병률이 10분의 1 이하로 억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PLD1 기능을 억제하는 약물(VU0155069)을 대장암을 발생시킨 쥐에 투여하자 대장암 치료율이 4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했다. PLD1 기능을 억제하면 종양 생성 능력이 200분의 1 이하로 줄었다.
 
민 교수는 “대장암 발견의 과학적 원인을 찾아내고 이를 차단하는 약물을 발견한 만큼 항암제 내성과 재발을 막을 가능성을 찾은 셈”이라면서 “앞으로 다양한 암에 대항할 수 있는 항암 신약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성과는 의학분야 학술지 ‘미국실험의학회지(Journal of Experimental Medicine)’ 6월 29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