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피부용 재료, 레이저로 간단히 제작

2015.07.19 18:00
나노와이어의 원료가 되는 액체에 레이저를 쪼이면 발생하는 열에너지로 나노와이어가 합성된다. -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제공
나노와이어의 원료가 되는 액체에 레이저를 쪼이면 이때 발생하는 열에너지로 나노와이어가 합성된다. - 서울대 제공

인공피부나 초민감 센서를 만드는 데 필수 재료인 나노와이어를 레이저를 이용해 만드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고승환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팀은 레이저를 이용해 다양한 종류의 나노와이어를 손쉽게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나노와이어를 활용한 센서는 기존의 다른 센서에 비해 크기가 극히 작고 소비 전력이 적으며, 미세한 압력을 감지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공기 중 특정 화학물질 등 다양한 성분을 검출할 수 있어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하지만 나노와이어 기반 소자의 까다로운 제작 공정이 상용화의 걸림돌이었다.


연구팀은 나노와이어의 원료가 되는 물질을 녹인 용액에 레이저를 쪼여주면 온도가 올라가고, 이 때 발생한 열에너지에 의해 나노와이어가 저절로 합성되는 신공정을 개발했다. 레이저를 세밀하게 조절함에 따라 다양한 크기의 나노와이어를 자라게 할 수 있고, 원료 물질을 바꿔주면 각각 다른 종류의 나노와이어를 만드는 일도 가능하다.


레이저를 이용해 만든 나노와이어. -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제공
레이저를 이용해 만든 나노와이어. - 서울대 제공

고 교수는 “여러 종류의 나노와이어를 하나의 기판 위에서 합성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나노와이어 기반 소자 제작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고 고감도 센서 제작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나노분야 학술지 ‘ACS 나노’ 6월 2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