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머드 때문에…황우석 박사, 박세필 교수 등 고소

2015.07.15 18:00

황우석 박사가 매머드의 세포를 복제하는 데 참여한 연구진들을 고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황 박사가 소속된 수암생명공학연구원 관계자는 15일 본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황 박사가 박세필 제주대 줄기세포연구센터 교수와 정형민 건국대 줄기세포교실 교수, 김은영 미래셀바이오 대표 등 3명을 횡령과 공갈미수 혐의 등으로 지난달 18일 고발했다고 밝혔다.


학계에서도 황우석 박사와 가까운 관계인 것으로 잘 알려져 있는 박세필 교수를 황 교수가 고발한 데는 황 박사가 제공한 매머드 세포를 분화시켜 복제하려던 시도가 발단이 됐다.


황 박사는 2012년 러시아 동토에 파묻혀 있는 매머드 조직을 채취해 러시아 연구팀과 공동으로 멸종된 매머드를 복제하는 작업을 추진해왔다.


황 박사가 추진한 매머드 복제 방식은 수암생명공학연구원에서 개를 복제하는 방식과 크게 다르지 않다. 매머드의 세포에서 매머드의 유전정보가 든 핵을 분리한 뒤 핵을 제거한 난자에 넣어 분화를 유도하는 것이다. 이렇게 만든 매머드 복제 배아를 코끼리 자궁에 이식한 뒤 매머드를 탄생시키는 게 황 박사 측의 계획이다. 하지만 매머드 세포의 핵을 집어넣은 난자를 분화시키는 첫 단추조차 아직까지 성공시키지 못해 이렇다할 진전이 없는 상태였다.


이에 황 박사는 국내외 연구팀에 매머드 조직을 제공하고 분화 연구를 진행하도록 했다. 이번 논란의 주인공이 된 박세필 교수, 정형민 교수, 김은영 대표는 이 연구에 참여했다.


이 과정에서 매머드의 세포를 되살려내는 세포 분화 기술의 소유권을 두고 사단이 벌어졌다. 황 교수는 매머드 조직을 제공한 만큼 연구 성과를 독점적으로 보유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이에 참여한 박 교수 등은 공동 연구성과물로 봐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박 교수 등이 참여한 연구팀은 이와 관련해 연구 논문을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수암생명공학연구원 관계자는 “박세필 교수 등이 참가한 연구팀이 매머드 세포의 핵을 집어넣은 세포를 분화시키는 데 성공했는지에 대해서는 검찰 조사 중인 현 단계에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국내 줄기세포 분야 한 전문가는 “일반적인 논문을 작성하는 상황이라면 시료를 제공한 연구자보다는 직접 연구를 수행한 연구자들이 논문에 더 많은 기여를 한 것으로 보는 것이 관례”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