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암 진행시키는 유전자 발견

2015.06.23 18:00
양광모 원장, 허규 실장(왼쪽부터) -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제공
양광모 원장, 허규 실장(왼쪽부터) -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방광암 진행에 관여하는 유전자와 암세포의 성장을 조절하는 원리를 새로 밝혀냈다.

 

양광모 동남권원자력의학원장은 ‘마크로H2A1’이라는 유전자가 줄어들 경우 종양줄기세포 증식이 활성화된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온코진(Oncogene)’ 1일자 온라인판에 게재했다.

 

마크로H2A1은 원래 세포핵 내부에서 몇몇 유전자 발현을 억제하는 물질로 알려져 있었다. 연구진은 이 유전자가 방광암 세포에서 어떻게 작용하는지 확인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이 유전자 발현이 줄어들 경우 발암유전자인 ‘Lin28B’가 증가해 종양줄기세포 성장이 촉진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종양줄기세포는 일반 암세포보다 강한 세포로 방사선치료를 받아도 살아남아 암을 재발시키는 세포다.

 

연구진은 두 유전자 중에서 Lin28B가 향후 방광암 치료제를 개발에 표적물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기술 수준에서는 유전자 발현을 촉진하는 것보다 억제하는 것이 쉽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의 공동 교신저자인 허규 임상연구실장은 “향후 유방암과 폐암, 간암 세포에서 마크로H2A1이 암 진행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