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속 태아에게 중금속 전달하는 주범, 알고 봤더니

2015년 06월 17일 18:00
포스텍 제공
포스텍 제공
임신부는 뱃속 태아에게 미칠 영향을 생각해 식습관에 주의를 기울이는 경우가 많다. 중금속이나 환경호르몬 등 유해 물질 노출에는 특히 조심한다.

 

최근 국내 연구진이 임신부가 접하는 중금속이나 환경호르몬이 태아에게 전달되는 과정을 규명했다. 또 중금속과 일부 환경호르몬은 임신부보다 태아에게서 더 많이 발견된다는 사실을 밝혔다.

 

장윤석 포스텍 환경공학부 교수(사진)팀은 경북대 병원과 공동으로 독성 환경호르몬을 태아에게 대물림하는 주범이 태반과 탯줄 속 혈액인 ‘제대혈’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17일 밝혔다.

 

임신부의 체내에 쌓인 중금속이나 환경호르몬이 태아에게 그대로 전달돼 자폐증이나 심장질환 등 질병을 일으킨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졌지만, 그 과정을 정확히 규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임신부의 체네에 쌓인 중금속과 환경호르몬이 태반과 탯줄의 혈액인 제대혈을 통해 태아에게 전달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 포스텍 제공
임신부의 체내에 쌓인 중금속과 환경호르몬이 태반과 탯줄의 혈액인 제대혈을 통해 태아에게 전달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 포스텍 제공

연구팀은 산모와 태아로부터 채취한 혈액, 태반조직 그리고 산모의 소변에서 각종 독성 물질과 환경호르몬의 존재 여부를 동시에 분석했다. 그 결과 모든 오염물질이 제대혈을 통해 태아에게 전달된다는 사실을 밝혔다.

 

대부분의 오염물질은 ‘장벽 효과’에 의해 태아에게 노출되는 양이 줄어들었다. 하지만 수은, 납 등 중금속이나 불에 잘 타지 않도록 하는 환경호르몬인 브롬화다이페닐에테르’의 경우 산모의 혈액보다 제대혈에서의 농도가 더 높았다.

 

장 교수는 “산모에게 축적된 오염물질이 태아에게 그대로 전달된다는 것을 보아 환경호르몬이나 중금속 노출이 다음 세대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의미”라며 “무방비한 노출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 성과는 환경과학분야 학술지 ‘환경과학기술(Environmental Science and Technology)’ 5월 22일자에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