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미기록 생물 11종 확인…서식생물 632종으로 늘어

2015.05.18 11:32

[동아일보]


대구지방환경청은 독도 생태계를 모니터링한 결과 참매와 원앙 등 지금까지 기록되지 않았던 생물 11종을 발견했다고 16일 밝혔다.

대구환경청은 지난해 4월부터 9월까지 진행된 독도 생태계 조사에서 멸종위기 Ⅱ급 참매와 천연기념물인 원앙을 비롯해 검은가슴물떼새, 삑삑도요 등 조류 4종을 새로 확인했다.

중국머리먼지벌레, 극동혹개미, 광붙이꽃등에, 무궁화밤나방 등 곤충 4종, 지렁이고둥, 검은고랑딱개비, 검정꽃해변말미잘 등 해양무척추동물 3종도 처음 발견됐다.

이로써 지금까지 확인된 독도 생물은 모두 632종으로 늘어났다.

조사에서는 그동안 까락(벼나 보리 등의 낟알 껍질에 붙은 수염)의 길이에 따라 구분해온 벼과의 외떡잎식물 물피와 돌피가 원래 같은 종인 사실이 유전자 분석을 통해 밝혀졌다.

대구환경청은 국화과 쌍떡잎식물인 해국(해변국)의 전체 유전자 정보를 확보해 유전체 지도를 완성하는 성과도 거뒀다.

대구환경청은 이번 조사 결과를 포함해 독도의 지형, 경관, 동식물을 찍은 사진과 해설을 담은 도감 '독도의 생태계'를 발간했다.

디지털뉴스팀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