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백령도 부근서 규모 4.9 지진…서울도 진동 느껴

2013.05.19 08:08


[동아일보]

인천 백령도 인근 해상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18일 오전 7시 2분께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남쪽 31km 해역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감지됐다고 확인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까지 규모 2.2가량의 여진이 7차례 발생했지만, 대규모 지진 징후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진은 백령도와 인천은 물론 서울·수원·안산 등 수도권 일대와 충남 서산 지역에서도 일부 흔들림을 느낄 수 있을 정도였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지진은 1978년 기상대 관측 이후 역대 6번째로 크다. 지난 달 21일 전남 흑산도 북서쪽 해역에서 규모 4.9 지진이 났다.

규모 4.9 지진은 물건이 흔들리고 정지한 차량이 움직이는 게 뚜렷하게 느껴질 정도다. 육지에서라면 실내에 있어도 감지할 수 있다.

기상청 관측을 보면 남한에서는 2004년 5월 29일 오후 7시 14분께 경북 울진 동쪽 약 80㎞ 해역에서 발생했던 규모 5.2 지진이 가장 크다. 당시 경상도 일원에서 건물이 흔들렸고 전국에서 진동이 감지됐다.

비공식 기록을 포함하면 1980년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리히터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한 적이 있다.

기상청은 아울러 이번 진앙(지진발생위치) 반경 50㎞ 이내에선 1978년 이후 규모 4.0 이상 2회, 3.0 이상 4.0 미만이 11회, 2.0 이상 3.0 미만이 25회 발생했을 정도로 지진다발지역이라고 밝혔다.

한편, 소방방재청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1단계 비상근무체제로 전환했다.

<동아닷컴>




[채널A 영상]백령도 4.9 지진 발생…기름 유출 긴급 방재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