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터 교체 없이 황사, 초미세먼지 제거한다

2015.04.28 18:00
기계연 연구진이 필터없는 공기청정장치의 성능 실험을 하고 있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한국기계연구원 연구진이 필터 없는 공기청정장치의 성능을 실험하고 있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중국발 황사와 자동차 분진 등으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가 점점 심해지는 가운데 필터 교체 없이 초미세먼지까지 깨끗하게 제거할 수 있는 공기정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방우 한국기계연구원 환경기계시스템연구실 책임연구원팀은 실내 초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는 ‘실내용 습식 공기정화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초미세먼지까지 제거할 수 있는 공기청정기는 시중에서 이미 판매되고 있지만 필터를 정기적으로 교체해야 한다. 필터 가격이 고가인데다 전기 소모가 큰 것도 단점이다.
 
연구진은 필터를 쓸 필요 없이 정전기와 물 만으로 초미세먼지를 제거하는 공기정화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5~10㎛(마이크로미터) 정도의 미세한 탄소섬유를 이용해 정전기를 만들어 먼지를 끌어 들인 다음, 물이 흘러내리도록 설계된 수막형 집진잔치를 통해 먼지를 물과 함께 아래쪽 수조로 이동시키는 구조다.
 
이 가습기는 무엇보다도 경제성이 가장 큰 장점이다. 기존 공기청정기가 하루 12시간 가동할 경우 적어도 6개월마다 필터를 교체해야 했지만 이 기술을 이용하면 필터값이 전혀 들지 않는다. 하단부 물만 교체하면 돼 유지관리가 편리하다. 필터 오염이 없어 2차 오염 걱정도 없고 공기정화는 물론 가습기 효과도 있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공기청정기 전문업체인 지홈에 이전해 상품화를 추진하고 있다.
 
한 연구원은 “필터를 사용하는 기존 공기청정기와는 전혀 다른 신개념 공기청정기 기술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가정용 공기청정기는 물론 대형건물 주차장이나 지하상가, 공항 등 대형 시설의 공기청정기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