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원자력협정 타결] 농축권한 확보되면 어떤점 좋나

2015.04.23 07:00
이번 협상의 성과 중 가장 주목할 만한 건 우라늄 농축 권한 확보다. 이는 향후 독자적으로 핵연료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이번 협상으로 미국산 천연우라늄을 이용해 20%까지 우라늄을 농축할 수 있게 됐다. 천연우라늄에는 우라늄 235라는 원소가 0.72% 정도 섞여 있는데, 원자력발전에는 이 원소가 가장 중요하다. 구형 원자로는 이 정도 양으로 발전이 가능하지만 효율이 낮다는 한계가 있다. 
 
이 때문에 한국식 경수로 원자로는 우라늄 235의 비율을 7~8%까지 인위적으로 높인 핵연료를 사용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미 핵연료를 농축해서 사용하고 있었던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농축 권한은 없었기 때문에 일단 우라늄 원석을 수입하고, 이를 다시 외국에 보내 농축을 한 뒤 재수입해 왔다. 이런 농축 비용으로 들어간 비용만 매년 9000억 원에 달한다. 따라서 국내 농축이 시작되면 매년 최소 수천억 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미국이 우리나라의 농축기술 확보를 막아 왔던 건 이 기술을 악용하면 핵무기 개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우라늄을 90%까지 농축하면 원자폭탄이 된다. 따라서 미국은 이번 협상에서 ‘미국산 핵연료만 써야 한다’는 조건을 붙였다. 우라늄을 다른 목적으로 사용할 경우 총량을 비교하면 사찰이 용이하다.
 
농축 권한 확보는 우리나라 원자력 연구개발과 관련된 산업 육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형 원자로나 핵연료를 개발하려면 우라늄 성분 조정이 필요한 경우가 많은데, 농축 권한이 없어 원활한 실험이 어려웠다.
 
이건재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는 “농축 기술이라고 해도 원심분리식, 가스확산식 등 여러 종류가 있고 이 중 국내 원자력 구조에 맞는 방식을 선택하고 접근해야 한다”면서 “영국, 프랑스, 일본 등이 농축 관련 연구를 많이 하고 있기 때문에 외국과 비교하며 전략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