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공작거미 발견, 몸길이 5㎜… ‘전 세계 가장 귀여운 거미’

2015.04.15 13:07

[동아닷컴]


 

신종 공작거미가 발견됐다. 공작거미는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거미’로 불리는 종이다.

호주 농무부의 유르겐 오토 박사는 국제학술지 ‘페카미아(Peckhamia)’ 최신호에 “호주에서 ‘마라투스 작타투스(Maratus jactatus)’와 ‘마라투스 스켈레투스(M. sceletus)’라는 공작거미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오토 박사에 따르면 발견된 신종 공작거미는 깡충거밋과 아래의 한 속으로, 몸길이가 4~5㎜에 불과하다.

깡충거미류는 거미줄을 치지 않고 나무와 풀밭에서 뛰어다니며 직접 먹잇감을 사냥한다. 공작거미는 30여종이 학계에 보고됐는데 중국에 있는 한 종을 빼고는 모두 호주에 서식하고 있다.

공작거미가 귀여움의 대명사가 된 것은 짝짓기를 할 때 수컷이 암컷의 눈길을 끌기 위해 마치 공작처럼 배를 머리 위로 세우고 펼치기 때문이다.

이번에 발견된 작타투스는 라틴어로 ‘흔든다’는 뜻으로 알려졌다. 이름처럼 배를 옆으로 기울여 흔든다. 스켈레투스는 라틴어로 뼈를 의미한다. 검은 바탕에 굵은 흰 줄이 나 있는 모습이 마치 해골이 움직이는 느낌을 준다.

오토 박사는 “사실 수컷은 목숨을 걸고 춤을 추는 것”이라고 밝혔다.

암컷은 수컷의 춤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잡아먹어 버리기 때문에 암컷은 수컷보다 크고 힘도 센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팀 http://blog.donga.com ▶ ‘신종 공작거미 발견’ 더 많은 사진 보러가기



[관련 뉴스]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