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양자점 TV 성능 3배 더 UP!

2015.03.25 18:00
최원국, 황도경(왼쪽부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박사.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제공
최원국(왼쪽), 황도경 박사.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퀀텀닷 TV’로 불리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발광효율을 3배 이상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 더 적은 전기로도 밝고 또렷한 색상을 낼 수 있어 국내 디스플레이 경쟁력 개선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원국·황도경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박사팀은 기존에 양극(+) 으로 사용하던 물질을 음극(-)으로 바꿔 안정성과 효율성을 개선한 양자점 LED 디스플레이를 새롭게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양자점 LED는 아주 작은 반도체 결정을 이용해 빛을 낸다. 기존 방식보다 색을 재현하는 능력이 훨씬 우수하고 장시간 구동도 가능하지만 소비전력이 높아서 발광 효율을 개선할 필요가 있었다.

 

연구진은 기존 양자점 LED에서 주로 양극 전자로 사용하던 산화주석인듐(ITO)을 음극으로 바꾸는 ‘극치환 방식’을 이용해 발광 효율을 개선했다. 산화주석인듐에 고분자 물질을 코팅해 전자를 발생시키는 데 들어가는 에너지를 줄인 것이다. 또 양극으로는 공기중에서 잘 부식되지 않는 은을 이용해서 안정적으로 작동하는 수명을 늘렸다.

 

이렇게 제작한 양자점 LED는 전력효율이 3배 이상 높아졌다. 소비전력을 3분의 1로 줄여도 전과 같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는 뜻이다.

 

황 박사는 “이번에 개발한 극치환 방식은 발광 효율을 높여줄 뿐 아니라 디스플레이장치의 수명도 이전보다 길게 만들어 준다”며 “LED 디스플레이와 작동 원리가 비슷한 태양 전지와 광센서 소자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10일자에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