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 천식…난치성 알레르기 질환 완치되나

2015.03.18 18:00

난치병으로 알려진 알레르기성 질환은 병원균이 아닌 여러 가지 물질에 인체가 면역반응을 일으키기 때문에 일어난다. 천식, 아토피, 결막염, 전신쇼크 등 다양한 증세가 생기지만 인체의 방어작용이 원인이라 뚜렷한 치료약이 없었다. 염증 반응을 차단하는 약물 등은 나와 있지만 증상을 완화할 뿐 근본적인 치료는 어려웠다. 

 

동아일보DB 제공
동아일보DB 제공

국내 연구진이 이 같은 알레르기성 질환을 완치할 수 있는 가능성을 처음으로 열었다. 김혁순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팀은 인체 내 면역기능을 조절하는 ‘조절B세포’를 이용해 알레르기 유발을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조절B세포가 실제로 알레르기 반응에 관여한다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조절 B세포가 결핍된 실험용 쥐에게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하면 증상이 악화되지만, 이 쥐에게 다시 조절B세포를 넣어주면 알레르기 반응이 눈에 띄게 완화됐다.

 

이 사실에 주목한 연구팀은 조절B세포가 어떤 경로로 알레르기 반응을 조절하는지 그 원인을 추적했다. 실험 결과 조절B세포는 인체 내 비만세포와 결합하는 특성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간 비만세포는 알레르기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돼왔다. 비만세포는 기생충이나 면역단백질인 ‘인터류칸’ 등의 자극을 받아 만들어지는 세포로 체내에서 각종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만들어 낸다. 연구팀은 조절B세포가 이런 비만세포와 결합해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을 막아준다는 사실 역시 처음 밝혀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를 치료에 응용할 경우 영구적인 알레르기 질환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알레르기 질환이 심각할 경우 드물게 시행하는 ‘자가 면역세포 치료’도 등에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혈액이나 알레르기 질환이 심각한 피부 부위 등을 떼어내 반응성을 떨어뜨린 후 다시 이식을 받는 방식이다.

 

김 교수는 “조절B세포와 비만세포의 결합에 따른 알레르기 질환 억제 현상을 규명한 것은 세계적으로 처음”이라며 “음식 알레르기, 아토피 피부염 등 알레르기 질환 치료를 위한 다양한 임상연구에 적용가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의 자매지인 ‘사이언스 시그널링’ 18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