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타인의 담배 연기 맡아도 치주염 생긴다

2015년 03월 15일 18:00
이미지 확대하기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간접흡연이 흔히 풍치라고도 부르는 치주염을 유발한다는 연구 결과가 새로 나왔다.

 

안데론케 아킨쿠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전염병학과 연구원은 13일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국제치과연구협회’ 제93회 모임에서 간접흡연만으로도 치주염이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흡연이 잇몸질환인 치주염의 주요 원인 중 하나라는 사실은 그동안 많은 연구를 통해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간접흡연을 했을 때에도 치주염이 발생하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았다.

 

연구진은 2009~2012년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 이상 성인 중에서 평생 담배를 피운 적이 없는 3255명의 치아 및 혈액 검사 결과를 분석했다. 특히 몸속에서 니코틴이 분해되면서 생기는 ‘혈청코티닌’의 농도와 치주염의 상관관계에 주목했다.

 

보통 혈액 검사에서 혈액 속 혈청코티닌의 농도가 1ml 당 0.015~3ng(나노그램, 10억 분의 1그램)인 경우 간접흡연에 노출된 것으로 판단한다. 전체 3255명의 분석 인원 가운데 간접흡연 피해자로 분류된 인원은 약 57.4%였고, 중증 이상의 치주염을 앓고 있는 사람은 31%가량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흡연에 노출된 사람들이 중증 이상의 치주염을 앓고 있는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62%나 많았다. 연구진은 분석 대상자 개개인의 차이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통계적인 차이를 고려하더라도 간접흡연에 노출된 사람들이 중증 이상의 치주염을 앓고 있는 경우가 1.45배나 많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간접흡연이 치주염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점이 명백하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