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3A호’ 26일 러시아에서 발사

2015.03.11 18:00
다목적실용위성 3A호(아리랑 3A호)가 활동중인 모습을 그린 상상도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3A호’가 활동 중인 모습을 그린 상상도.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국내 최초로 적외선 관측이 가능한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3A호’가 우리 시간으로 26일 오전 7시 8분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드네르프 로켓에 실려 발사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아리랑 3A호의 발사 준비가 정상적으로 진행돼 26일 발사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아리랑 3A호는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 공동으로 추진하던 위성 발사 대행 사업을 중단한다고 밝히면서 발사 일정에 차질이 생기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2006년부터 8년간 개발한 아리랑 3A호는 발사 후 4년 간 528km 상공에서 지구 관측을 수행할 예정이다. 위성 중량은 1.1t으로 한국위성 최초로 고성능 적외선 센서를 탑재해 야간에도 관측이 가능하다.

 

또 적외선 센서와 함께 0.5m급 국내 최고 해상도 광학렌즈를 통해 도시 열섬현상 등 기후변화 분석은 물론 재해재난, 환경 감시 등에 필요한 고품질 위성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김현수 미래부 우주기술과장은 “기존에 운영하던 광학위성과 영상레이더위성 체계에 적외선 관측 위성이 새롭게 더해져 낮과 밤, 기상조건 관계없이 위성영상을 얻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