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2017년까지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2015.01.28 18:00

 

2015년도 미래부 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하는 이석준 차관의 모습.   - 미래부 제공
2015년 미래부 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하는 이석준 차관.   - 미래부 제공

 

 

미래창조과학부는 28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2015년도 미래부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이석준 미래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 17개를 개소하고 금융과 ICT가 결합된 핀테크 산업 육성을 본격 추진할 것”이라며 “중소 소프트웨어 기업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글로벌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육성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공공 연구성과를 활용해 기술창업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과학기술 정책과 관련해 이 차관은 “응용·개발 분야의 연구는 기업 ‘수요자’ 중심으로 맞춰 시장 수요를 반영한 연구개발(R&D) 과제를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미래부가 호흡이 긴 기초 R&D 본연의 정책을 뒷전으로 미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미래부의 고유 업무는 단기간에 경제적 효과를 얻는 데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국가의 미래를 내다보고 장기적인 측면에서 과학기술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것이다. 브리핑 현장에서는 “도대체 산업부 브리핑인지 미래부 브리핑인지 모르겠다”는 말도 나왔다.

 

이 차관은 “미래가 다가오는 속도가 3~5년 정도로 단축됐기 때문에 응용·개발 분야의 원천기술도 더욱 빨리 개발해야 한다는 위기의식에서 나온 계획”이라며 “10년 이상 걸리는 기초과학 분야의 장기 연구는 2월 다시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바이오, 기후, 나노, 재난 분야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에 대해 이 차관은  “현재 국내 바이오 분야의 신약개발 연구가 앞서있다고 생각한다”며 “2017년까지 제대로 된 줄기세포 치료제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