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북한은 정말 2010년에 핵실험을 했을까

2014년 12월 04일 18:00

 

이미지 확대하기중국과학기술대가 발표한 북한 핵실험 추정 논문 - Seismological Research Letters 제공
중국과학기술대가 발표한 북한 핵실험 추정 논문 - Seismological Research Letters 제공

북한이 지금까지 공개된 세 차례의 핵실험 이외에 지난 2010년에 소규모의 지하 핵실험을 실시했다는 주장이 중국 과학계에서 제기됐다. 이 주장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들은 “근거가 부족하다”며 일축하고 있다.

 

중국과학기술대는 지난달 20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글을 통해 북한이 2010년 5월 12일 한 차례의 소규모 핵실험을 진행한 사실을 이 대학 지진·지구내부물리실험실 원롄싱(溫聯星) 연구팀이 ‘새로운 미진(微震) 검측방법’을 활용해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유관 및 국제기구와 협조하에 북한 핵활동 관련 동향 및 정보에 대해 예의주시 하고 있다”며 “일부 중국 학자들이 2010년 5월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는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학기술대의 논문은 폭발 위치가 북한의 핵 실험장에서 가깝다는 점, 폭발 1~2일 후 우리나라나 러시아 등 주변국가에서 방사성물질인 제논(Xe)이 일부 검출됐다는 점을 핵 실험의 증거로 들고 있다.

 

이에 대해 국내 전문가들은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폭탄이 터질 때 땅이 흔들리면서 생기는 진동을 감지하는 것이 지진파 감지 방법인데, 폭발 규모가 작을 경우 진동으로 인한 지진파만으로는 일반 폭탄인지 핵폭탄인지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미진검측방식은 중국 연구원의 독자적인 지진파 분석법이다. 일반적인 지진파 분석법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북한과 가장 가까운 곳에 촘촘히 박혀있는 장비 6~7개를 활용해 정밀하게 분석한 점이 특징이다.

 

지헌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센터장은 “제논의 양은 평소에도 검출될 수 있는 수준이고, 폭발 지점도 핵 실험장에서 일부 비껴 있는 주변 갱도 등으로 판단돼 명백한 근거가 없다”며 “폭발규모가 TNT 2.9t 정도로 약해 공사장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당시에 국내에서 계측이 안 된 이유는 관측소가 폭발 지점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 정도 폭발 규모면 관측소가 반경 200km 안쪽에 위치해야 하고, 그마저도 파형을 주의 깊게 살펴봐야 겨우 찾을 수 있는 정도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천안함 폭침 때도 규모 1.5의 지진이 관측됐는데, 이번 논문에서는 지진 규모가 1.4여서 핵실험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북한의 진짜 핵실험 당시의 지진 파형과 비교하면 관련성이 0.29 정도에 불과한데, 학계에선 0.6 이상이어야 관련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같은 의혹은 2010년에도 이미 한 차례 제기됐다. 네이처는 이런 내용을 종합해 2012년 “핵실험 설이 거론되고 있지만 가능성은 낮다”는 기사를 게재하기도 했다. 정부 역시 2010년 당시 “북한에서의 지하 핵실험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한 바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