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안에서 헤매지 마세요~ 실내 내비게이션이 있잖아요

2014.10.15 18:00
연구팀원들이 실내 내비게이션 기술을 이용해 서울 지하철 사당역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출입구 등을 살펴보고 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연구팀이 실내 내비게이션 기술을 이용해 서울 지하철 사당역에서 스마트폰으로 출입구를 확인하고 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자동차 등을 운전할 때 실외에서 사용하는 내비게이션을 실내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쇼핑몰이나 백화점 등의 넓은 실내에서 길을 찾기 힘든 경우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실내용 내비게이션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개인이 갖고 있는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면 대형 쇼핑몰이나 백화점 등에서 무선공유기(와이파이)의 신호를 이용해 건물 내부에서 위치를 파악하고, 폰 내부에 지도 정보와 비교해 찾아갈 길을 안내해 줄 수 있다.


이같은 무선인터넷 신호 기반의 실내 내비게이션 기술은 KAIST 연구진도 개발한 바 있다. 실내 내비게이션은 지도정보가 제공되지 않는 건물 안에선 큰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ETRI 측은 무선인터넷의 신호 강도를 측정해 현재 위치를 정밀하게 계산하는 기능을 추가해 정밀도를 높였다. 오차범위는 5m 정도다. 또 사용자가 직접 관심지점(POI)을 입력해 길을 찾아가는 기능을 추가했다.


ETRI는 20일 부산에서 열리는 ITU 전권회의에서 시범 서비스를 실시한 뒤 곧바로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상준 ETRI 위치항법기술연구실장은 “사용자와 기업이 원하는 점을 반영해 저비용으로 실내위치기반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개발했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