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석 줄기세포 스캔들 그 후 10년

2014.09.19 03:00

미탈리포프 교수팀이 난자에서 핵을 제거하는 모습. 핵이 제거된 난자에 체세포의 핵을 넣고 전기·화학 자극을 통해 난자를 활성화하는 기술이 배아줄기세포 복제의 핵심이다. - Cell 제공
미탈리포프 교수팀이 난자에서 핵을 제거하는 모습. 핵이 제거된 난자에 체세포의 핵을 넣고 전기·화학 자극을 통해 난자를 활성화하는 기술이 배아줄기세포 복제의 핵심이다. - 셀 제공

배아줄기세포는 난자와 정자가 결합해 만들어진 수정란이 세포 분열을 통해 여러 개의 세포로 이뤄진 배반포가 되고 심장, 뼈, 신경 등의 부위로 발달하기 위해 그 안에서 생성되는 줄기세포를 의미한다.


모든 신체 장기로 분화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난치병 치료 분야에서 특히 각광받고 있지만 배아줄기세포를 얻기 위해서는 배아를 파괴해야 하기 때문에 윤리적인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단점이 있다.


10년 전 황우석 스캔들 이후로 인간배아줄기세포 복제가 성공하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렸다. 2005년 영국과 일본 연구팀은 줄기세포를 분화시켜 세포가 8개인 8배반포까지 얻는 데 성공했으며, 2009년 영국 연구팀은 수정란에서 얻은 배아줄기세포로 정자를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황 박사가 성공했다고 단언했던 인간배아줄기세포 복제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다.


제대로 된 체세포 복제 인간배아줄기세포는 슈크라트 미탈리포프 미국 오리건대 교수팀이 2013년 최초로 성공했다. 연구진은 태아에서 얻은 피부세포를 이용해 인간배아줄기세포를 복제하는 데 성공해 생명과학분야 권위지 ‘셀’에 발표했다.


복제 배아줄기세포를 만드는 기술 자체는 1996년 복제양 ‘돌리’를 만들어낸 기술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미탈리포프 교수팀은 원숭이 실험에서 얻은 충분한 경험과 커피에 든 카페인이 난자를 활성화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올해 4월에는 국내 차병원 줄기세포연구소팀이 태아가 아닌 성인의 피부세포를 이용해 줄기세포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전문가들은 태아의 세포 대신 성인의 피부세포를 이용한 만큼 한 단계 더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했다. 세포치료제를 만들 때 환자 자신의 피부세포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기 때문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