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는 젊고 역동적이었다

2014.07.15 03:00

 “이곳이 제주에서 가장 최근에 용암이 분출된 곳입니다.”


  1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상창리에 위치한 한 채석장. 홍세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잿빛 돌산 아래 붉은 흙더미를 가리켰다. 그는 “잿빛 돌은 용암이 급속히 식으면서 굳은 암석으로, 그 아래 붉은 토양은 용암의 뜨거운 열기를 받아 마치 토기처럼 붉게 변한 것”이라며 “붉은 토양은 화산 활동의 직접적인 증거”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2년 전 제주 지질 답사를 하던 중 이 퇴적층을 우연히 발견했다. 이곳은 한라산 정상에서 30km가량 떨어진 산 아랫자락으로 병악오름 근처인 데다 대표적 관광지인 중문관광단지와 10km 정도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그간 화산 활동 후보지로 고려되지 않았던 지역이다.


  붉은 토양 아래에서는 용암에 그을려 시커멓게 변한 탄화목층도 발견됐다. 연구진은 여기서 탄화목(숯)을 채집한 뒤 탄화목에 남아 있는 탄소를 이용해 화산 활동 연대를 측정했다. 그 결과 탄화목은 약 4900년 전의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으로부터 5000년 전경 이곳에 화산 폭발이 있었다는 뜻이다. 
 

  그간 제주에서 확인된 가장 최근의 화산 활동은 약 7000년 전. 마라도 근처 송악산에 묻힌 응회암의 연대를 측정해 얻었다. 임재수 책임연구원은 “이번 발견으로 제주에서 화산 활동이 5000년 전에 있었다는 사실을 처음 확인했다”면서 “사람이 살던 청동기 시대에 제주에 뜨거운 용암이 흘렀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주의 한 채석장에서 5000년 전 화산활동의 흔적이 남은 지층이 발견됐다.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연구진은 퇴적층에 포함된 석영의 나이를 계산한 결과 동일한 값을 얻었다. 석영은 땅에 묻힌 이후 특유의 ‘빛(루미네선스) 신호’를 축적하는데, 이 신호가 축적된 기간을 측정했더니 5000년 정도가 나온 것이다. 
 

  임 연구원은 “그동안 병악오름 주변 지역은 3만5000년 전 화산 분출로 생겨났다고 알려졌지만 이번 연구결과로 이곳에서 가장 최근에 화산 활동이 일어났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면서 “제주는 예상보다 훨씬 젊고 역동적인 화산섬”이라고 말했다.
 

  지질연은 앞으로 제주의 다양한 지역을 조사해 과거 화산 활동 흔적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는 향후 제주에서 새로운 화산 폭발이 발생할 가능성을 예측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임 연구원은 “국지적인 화산 활동은 더 자주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더 최근의 화산 폭발을 찾기 위해 추적 연구를 계속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