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고령층 중증 예방 효과 80% 이상"

2021.03.04 11:01
브리스틀대 연구진, 영국 80세 이상 입원 환자 분석

브리스틀대 연구진, 영국 80세 이상 입원 환자 분석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연합뉴스 TV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노인과 고위험군의 중증 예방에 80% 이상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영국 브리스틀대 연구진은 3일(현지시간) 영국 내 병원에서 호흡기 질환으로 입원한 80세 이상 환자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들 환자를 각각 코로나19 감염자와 비감염자로 구분한 뒤 다시 각각의 그룹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1회분)을 접종한 비율을 분석했다.

 

그랬더니 코로나 감염자 중에서는 25%(36명중 9명)가 백신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비감염자 중에서는 이보다 많은 58.9%(90명 중 53명)가 백신을 맞은 것으로 집계됐다.

 

즉 백신을 접종한 경우 중증 예방 효과가 80.4%라는 게 연구진의 계산이다.

 

화이자 백신 접종에서는 비율이 조금 달라졌다.

 

코로나 감염자 중 화이자 백신(1회분) 접종자는 245명 중 18명이었고, 비감염자 중 접종자는 269명 중 90명에 달했다.

 

이는 예방 효과가 71.4%라는 뜻이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