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서울대 도입 신속 PCR '제한적 상황'에서 적용 가능"

2021.03.03 19:02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대가 가운데 학내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도입을 추진하는 가운데 국내 방역당국이 기숙사 입소 등 ‘제한적인 상황’에서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봤다. 


윤태호 중대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서울대 PCR 학내 도입과 관련해 “어떤 제한적인 상황에서 적용이 가능하다는 그러한 취지로 알고 있다”며 “좀 신속하게 검사결과가 나와야 되는 그런 상황들, 일례로 기숙사에 입소해야 되는 그런 상황들 같은 경우는 적용이 가능한 부분들이 일부는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서울대는 19일 중대본에 공문을 보내 신속 PCR 진단시약 등 9개 시약을 학내 양성자 선별 용도로 사용하는 시범사업 시행 가능 여부의 검토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서울대는 자연대와 공대 소속 대학원생 등 실험·실습을 위해 등교가 불가피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신속PCR 검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해 잠재적 감염자를 사전에 찾아내고, 안전하게 캠퍼스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신속 PCR은 기존 응급실에서 주로 적용하는 PCR 검사 방법으로 기존의 PCR 방법이 6시간 정도 소요되는 반면, 1~2시간 이내로 검사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다만 기존 PCR 방법에 비해 정확도가 다소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바이러스 배출량이 적은 코로나19 환자를 놓칠 수 있다. 질병관리청은 신속 PCR검사를 응급실 내에서 6시간 내 수술이 필요한 무증상 환자에게만 사용하도록 규정한다.


윤 반장은 “검체 채취 방법은 똑같지만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의 시간을 단축시켜서 빨리 검사결과가 나와서 조치가 취해지도록 하는 그러한 검사방법으로 이해를 하시면 될 것 같다”며 “현재 응급실 등에서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에 여주시나 전남 조선소 등에서도 일부 시범적으로 시행한 바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