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188억㎞ 밖 보이저2호와 11개월 만에 교신 재개

2021.02.24 09:54
캔버라 송신용 안테나 보수 완료…명령 전송 가능

캔버라 송신용 안테나 보수 완료…명령 전송 가능

 


최근 성능 개선 작업을 완료한 DSN 캔버라 기지국 전파 안테나
 
[NASA/Canberra Deep Space Communication Complex 제공]

지구에서 188억㎞ 떨어진 태양계 밖을 비행 중인 우주 탐사선 '보이저2호'와의 교신이 11개월만에 재개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보이저2호와 지구 관제소의 연락을 담당했던 호주 캔버라 기지국의 70m짜리 대형 전파 안테나의 성능 개선 작업이 완료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안테나 성능 개선 작업이 시작된 지난해 3월 이후 11개월간 중단됐던 보이저2호에 대한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명령 전송도 다시 가능하게 됐다.

 

보이저2호가 보내는 탐사 데이터는 안테나 성능 개선 작업이 이뤄지는 기간에도 34m짜리 전파안테나 3개를 이용해 수신이 가능했다.

 

그러나 작은 안테나에는 송신 기능이 없기 때문에 보이저2호를 통제하는 각종 명령을 전송할 수 없었다는 설명이다.

 

NASA는 70m짜리 대형 안테나의 성능 개선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던 지난해 10월 보이저2호에 테스트 메시지를 전송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보이저2호는 지구로부터 명령을 오랜 기간 받지 않을 경우 스스로 동면 상태에 들어가도록 프로그램됐기 때문에 동면에 들어가지 않도록 간단한 테스트 메시지를 보냈다는 것이다.

 

큰 문제 없이 탐사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보이저2호는 쌍둥이 탐사선 보이저1호와 함께 1977년에 보름 간격으로 발사됐다.

 

인류가 만든 비행체로는 가장 멀리 떨어진 우주를 탐사하고 있다.

 

보이저2호와 교신을 주고받는 시간만 35시간이 걸린다. 한쪽에서 보낸 자료가 다른 쪽에 도착하는 데만 17시간 35분이 걸린다는 것이다.

 

NASA는 보이저2호가 앞으로 4~8년간 작동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성간우주로 진입한 '보이저2호' 상상도
 
[NASA 제공]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