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학내 신속PCR검사 도입 추진…"중대본에 검토 요청"

2021.02.19 12:52

서울대, 학내 신속PCR검사 도입 추진…"중대본에 검토 요청"


서울대학교 정문
 
[촬영 임광빈]

서울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캠퍼스 운영을 단계적으로 정상화하기 위해 학내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대는 최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등에 공문을 보내 신속 PCR 진단시약 등 9개 시약을 학내 양성자 선별 용도로 사용하는 시범사업 시행 가능 여부의 검토를 요청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대는 우선 자연대·공대 소속 대학원생 등 실험·실습을 위해 등교가 불가피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신속PCR검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해 잠재적 감염자를 사전에 찾아내고, 안전하게 캠퍼스를 운영하는 계획을 세웠다.

 

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경기도 여주시가 지난해 12월 신속PCR검사를 지자체 중 가장 먼저 도입해 전체 시민 중에서 17명의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낸 바 있다.

 

한 서울대 교수는 "그동안의 방역 지침을 지키는 동시에 한층 더 안전성을 강화하자는 차원의 접근"이라며 "좋은 선례로 자리 잡으면 초·중·고까지 열 수 있는 보완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속PCR검사는 진단 정확도가 높은 PCR방식과 결과가 빨리 나오는 항원검사의 장점을 합친 것으로 1시간 정도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질병관리청은 신속PCR검사를 응급실 내에서 6시간 내 수술이 필요한 무증상 환자에게만 사용하도록 규정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서울대가 이를 학내 선별 검사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중대본 등의 승인이 필요하다.

 

서울대 내부 논의 과정에서도 보건계 등을 중심으로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 등의 반대 의견이 일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서울대 본부는 정책적인 시도를 해보자는데 무게를 실었다.

 

서울대 관계자는 "중대본 등 관련 정부 기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허락을 받지 못하면 사업 시행은 어렵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