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영하로 '뚝' 전국 곳곳에 눈 와요

2021.02.15 18:19
밤사이 서울 지역에 눈이 내린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학동역 인근 거리 상가 관계자들이 거리의 눈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밤사이 서울 지역에 눈이 내린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학동역 인근 거리 상가 관계자들이 거리의 눈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6일 전국이 영하로 뚝 떨어지며 곳곳에 1~3cm 가량의 눈이 온다. 기상청은 15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16일 아침 최저 기온이 전날 아침보다 10도 가량 떨어지면서 대부분 지역이 영하 5도 이하를 보이고 낮 최고 온도도 대부분 9도 안팎에 머문다”고 예보했다.


눈은 이날 아침 서해 5도와 경기 북부에서 시작해 오후에는 호남과 경상도 일부 지역에도 내릴 것으로 보인다. 경기 남부와 충청도에서는 눈이 많이 내려  최고 5cm까지 쌓이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온이 상대적으로 높은 남부 지방과 제주도에는 진눈깨비 형태로 올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이날 서울은 출근시간이 끝난 낮 동안 눈이 내려 1~3cm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새벽에 북쪽으로부터 찬공기가 내려오는 시점에 따라 적설량이 줄어들 가능성도 있어 실시간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밝혔다.


눈이 내리는 낮 동안에는 바람이 잠시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눈이 그친 오후부터 바람이 다시 강해져 강원도 동해안에는 바람이 불면서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갯바위를 넘거나 백사장을 넘는 해안가가 있다”며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