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지 준 애플카…대형 메이커 '폭스콘'식 거부할 듯"

2021.02.09 10:59

"선택지 준 애플카…대형 메이커 '폭스콘'식 거부할 듯"

 

현대차그룹이 '애플카'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공시한 가운데 미 CNN방송이 8일(현지시간) 애플의 협력 파트너 선택지가 줄어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애플카의 파트너를 둘러싼 추측이 점증하고 있지만 핵심은 애플이 기술을 공유할지 여부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아마도 애플은 기술 공유를 마음에 두고 있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이 경우 자동차 제조사들은 애플을 위해 아이폰을 조립하는 대만 업체 '폭스콘'과 유사한 상황에 처한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런 방식의 협력을 대형 자동차 제조사들은 꺼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독일 코메르츠방크의 애널리스트인 데미안 플라워스는 "애플은 어떤 것도 공유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며 "자동차 업체가 애플로부터 얻을 수 있는 것은 생산 물량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폴크스바겐 등 대형 회사들은 자체 전기차 개발을 선호한다고 전했다.

 

독일 메츨러 은행의 위르겐 피에프 애널리스트도 "대형 자동차 업체들은 애플에 문을 열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이나 혼다, 닛산, 스텔란티스, BMW 등 상대적으로 덩치가 덜 큰 자동차 업체가 그나마 애플과 협력에 개방적일 것으로 CNN은 평가했다.

 

앞서 현대차·기아는 8일 각각 공시를 통해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으나 초기 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면서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