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료계, 백신접종 첫 실무회의…"접종인력 최대 150% 준비"

2021.02.03 10:18
각 지역별 의정협의체 구성 방안·접종인력 범위 등 논의

각 지역별 의정협의체 구성 방안·접종인력 범위 등 논의

 


백신 의정공동위원회 제1차 실무회의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질병관리청 수도권질병대응센터에서 이민원 보건복지부 예방접종지원반장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와 박홍준 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을 비롯한 의료계 관계자들이 코로나19 백신접종 의정공동위원회 제1차 실무회의를 하고 있다. 2021.2.2. hwayoung7@yna.co.kr

정부와 의료계가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담당할 의료진을 필수 인원의 최대 150% 수준까지 확보할 수 있도록 함께 준비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질병관리청 수도권질병대응센터에서 '백신접종 의정공동위원회' 1차 실무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의료 인력 확보, 교육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지난달 28일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계획을 의료계와 공유하고, 백신 예방접종에 필요한 공공 및 민간 의료인력을 어떻게 확보할지 등을 논의했다.

 

정부와 의료계는 우선 백신 접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려면 의료계와 각 지방자치단체 간 포괄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시·도, 시·군·구별로 의정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시·도 협의체는 시·도지사와 시·도 의료계 대표, 시·군·구 협의체는 시·군·구청장과 해당 지역 의료계 대표 등으로 구성되며 이를 통해 접종센터와 방문 접종에 필요한 인력 범위(풀)를 구성하게 된다.

 

접종 인력 풀에는 보건소 의료진과 같은 공공의료 인력을 우선 투입하되 의료계 협조를 통해 예방접종 경험이 있는 민간 의료인력까지 포함할 방침이다.

 

정부와 의료계는 필요한 접종 인력의 120∼150% 수준으로 인력 풀을 구성할 계획이다.

 

양측은 앞으로 시·도 혹은 시·군·구간 인력 수요를 조정하거나 군의관 등을 활용해 중앙에서 인력을 지원하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하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보건의료인용 백신 접종 안내서 등 교육 자료도 소개됐다.

 

정부와 의료계는 접종 초기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서 예방접종과 관련한 지침을 가능한 한 빨리 현장에 배포하고, 의료인을 대상으로 한 교육·훈련을 체계적으로 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복지부 관계자는 "성공적인 접종을 위해 의료계와 시의적절한 정보를 공유하고 접종에 필요한 의료인력에 관한 쟁점을 지속해서 협의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