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 위협하는 재난·지역현안 등 사회문제해결 연구에 300억원 지원

2021.01.26 12:21
과기정통부 리빙랩 연구사업 확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도로살얼음, 수돗물 유충처럼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긴급한 재난안전 문제에 빠르게 대응하는 ‘긴급대응연구에 7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장애인과 노인을 대상으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재활치료를 돕는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에도 50억 원을 신규로 투입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공공 수요가 큰 기술을 개발하거나 지역 문제 해결, 재난안전 긴급대응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리빙랩' 연구에 올해 3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리빙랩은 수요자와 연구자가 함께 문제를 정의하고 과학기술적 해결방안을 탐색하는 연구체계다. 공공에서 필요한 제품을 공공과 연구자가 함께 개발하는 '공공수요 기반 혁신제품 개발 및 실증'에는 올해 90억 원이 투입된다. 이달 29일까지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조달청 혁신장터 홈페이지를 통해 수요를 접수한다. 연구자와 수요기관이 개발이 필요한 수요에 대해 기술 개발과 적용방안을 만든다. 올해 7월 5개 과제를 선정해 2024년까지 4년간 과제당 60억 원을 지원해 기술 개발에 착수한다. 개발 이후에는 조달청과 협업해 시범구매에도 이를 연계한다.

 

지역문제 해결 연구개발에는 올해 57억 원이 투입된다. 신규과제는 37억 원을 지원한다.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문제 수요조사를 6월에 실시하고 문제를 해결할 연구자를 연결한다. 문제 해결방안을 기획하고 연구개발을 착수하는 10개 과제가 진행된다. 도시재생과 연계된 사회문제 해결 과제 2개도 진행된다.

 

재난관리에 공통으로 활용하거나 재난상황에 맞는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재난안전플랫폼기술개발’에는 40억 원이 투입된다. 현재는 재난감지와 예측을 위한 재난정보 공유플랫폼 개발과 재난정보 전달 및 건축물 화재관리 플랫폼 연구사업이 진행중이다. 올해는 신규과제에 5억 원을 지원해 4월 중 사업을 공고하고 7월 중 착수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과 같은 재난안전 문제에 빠르게 대응하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에는 올해 70억 원이 지원된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도로살얼음(블랙아이스), 수돗물 유충 등 현안을 선정해 연구를 수행했다. 올해는 긴급대응 절차를 간소화하고 대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심혜영 과기정통부 공공기술기반팀장은 “수요를 설정할 때 각 부처 국장급이 모여 결정하다 보니 시간이 걸려서 긴급 대응이 필요한 경우 과기정통부와 행정안전부에서 바로 결정하고 이를 보고하는 형태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인과 노인을 대상으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재활치료를 돕는 ’공공기반 재활운동 빅데이터 플랫폼 기술개발‘에는 50억 원을 새로 지원한다. 정밀 재활치료와 치료연계 생활체육 등을 지원하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보건복지부와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업을 거쳐 개인 재활 건강 데이터를 확보하고 2분기 중 기술개발에 착수한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추진하는 사회문제해결형 기술개발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연구 성과도출이 중요하다”며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연구개발 이후 적용까지 연계할 수 있도록 최종 수요자의 참여를 강화하는 동시에 수행 중인 과제들도 실질적인 문제해결로 이어질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