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당국 “3차 유행 감소세지만 거리두기 단계 조정은 신중”

2021.01.22 14:02
백신 접종 계획은 1월 말 대국민 발표
온라인 캡처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반장은 22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환자 수가 감소하고 있지만 안전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동영상 캡처

최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이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정부가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위한 논의에 착수했다. 이와 관련해 방역 당국은 방역 조치 완화 여부는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라면서도 “환자 감소폭, 무증상 감염사례, 해외 변이 바이러스의 잠재적 위험성 등을 고려하면 결코 안전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지금이 겨울철이어서 바이러스의 활동력이 가장 왕성한 시기라는 점과 변이 바이러스의 위험이 여전히 존재한다는 점을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지금은 코로나19가 완만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언제든지 반등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윤 반장은 “하루 신규 확진자가 최근 300~400명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이달 31일까지로 예정된 현행 거리두기 조치는 당분간 그대로 유지할 전망이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국민적 피로도가 누적되고, 이와 관련해 여러 문제가 제기되는 만큼 거리두기 체계 조정 검토에는 착수했다. 


전날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도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특정 활동이나 행위 중심의 방역수칙 위주로 개편하기 위해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반장은 “3차 유행은 1, 2차 유행과 비교해 확진자 증가 기간이 길고, 그만큼 감소 기간도 길 것으로 예상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개편하더라도 방역 효과를 유지할 수 있는 실효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행 거리두기에서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오후 9시로 제한하는 조치에 대해 일부 자영업자는 매출 회복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최근 정치권에서도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10시까지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또 현행 거리두기 단계가 유지되는 31일 이전에라도 다중운영시설의 운영 시간 연장을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윤 반장은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다양한 이해당사자들과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지자체와 중앙정부의 의견을 총괄적으로 수렴해서 거리두기 개편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2월 설 연휴 전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방역 당국은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이달 말 대국민 발표를 통해 백신 우선 접종 대상, 백신 공급 일정 등 백신 접종 계획을 밝힐 계획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