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특수' 중국, 전세계에 마스크 58조원어치 팔았다

2021.01.15 18:08
세계인에 40개씩 판매한 셈…방역물자 포함하면 74조원 넘어

세계인에 40개씩 판매한 셈…방역물자 포함하면 74조원 넘어

 

 


중국의 마스크 공장
 
(린리[중국 후난성] 신화=연합뉴스)

세계 최대 제조업 국가인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 세계 확산으로 2천242억 장에 달하는 마스크를 수출해 거액을 벌어들였다.

 

15일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중국 해관은 코로나19 대유행이 본격화된 지난해 3월부터 연말까지 중국의 마스크 수출이 2천242억 장으로 금액만 3천400억 위안(한화 57조7천여억 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의료용 마스크가 650억 장으로 전체 마스크 수출 총량의 30%를 차지했다.

 

중국이 수출한 마스크 개수만 따지면 전 세계인에게 40개씩 판매한 셈이다.

 

이 기간 중국이 전 세계에 수출한 코로나19 관련 방역 물자 액수는 마스크를 포함해 총 4천385억 위안(74조4천600여억 원)을 기록했다.

 

중국은 이 기간 의료용 방호복 7억7천300만 벌, 보안경 2억8천900만 개, 외과용 장갑은 29억2천만 개를 수출했다.

 

중국 해관은 "중국이 수출한 방역 제품은 코로나19 대유행 속에 각국 의료진 등 관련 인원들이 자신들의 보호하는 데 큰 도움이 됐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