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둘 말았다 펼치는 미래형 스마트폰 '롤러블 폰' CES서 공개

2021.01.12 10:22
LG전자·TCL, 출시 일정·제품 사양 설명 없이 티저 형태 소개

LG전자·TCL, 출시 일정·제품 사양 설명 없이 티저 형태 소개

 

 

11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박람회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1'에서는 미래형 스마트폰인 '롤러블(둘둘 말아 접는 형태) 스마트폰'의 모습을 엿볼 단서들이 공개돼 관심을 끈다.

 

LG전자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프레스 행사 영상에서 영상 속 등장인물이 롤러블 폰을 이용해 이날 행사를 시청하는 듯한 장면을 통해 사전 광고(티징) 형태로 이 폰의 모습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연합뉴스 제공
 
LG전자가 공개한 롤러블 스마트폰의 평소 모습. [LG CES 행사 영상에서 캡처, 재배부 및 DB 금지]

 

영상 속에서 가로로 눕힌 평범한 스마트폰처럼 보였던 스마트폰은 갑자기 위쪽으로 화면이 확대되며 커다란 디스플레이의 스마트폰으로 변신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의 구체적인 사양이나 구동 방식 등은 전혀 공개하지 않은 채 'LG 롤러블'로 불렀다.


연합뉴스 제공
 
LG전자가 공개한 롤러블 스마트폰의 펼쳐진 모습. [LG CES 행사 영상에서 캡처, 재배부 및 DB 금지]

 

중국 가전업체 TCL도 이날 CES 프레스 행사에서 영상으로 롤러블 스마트폰 콘셉트 제품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제품은 접혀진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만한 스마트폰이 역시 위로 확장되면서 큰 스마트폰으로 변하는 것이다.

 

TCL 측은 상세한 제원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아몰레드(AMLOED·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를 쓴 제품이며 손가락으로 두들기면 화면이 6.7인치에서 7.8인치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TCL이 공개한 롤러블 스마트폰. [TCL CES 행사 영상에서 캡처, 재배부 및 DB 금지]

TCL은 또 세계 최초라며 '17인치 프린티드 아몰레드 스크롤링 디스플레이'도 공개했다. 2개의 원통형 기둥 사이에 얇은 필름처럼 삽입된 디스플레이가 마치 두루마리처럼 좌우로 펼쳐지는 형태의 디스플레이다.

 

TCL은 이들 제품의 구체적 출시 일정은 공개하지 않으면서도 올해 중 일종의 폴더블 또는 롤러블 제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TCL이 공개한 '17인치 프린티드 아몰레드 스크롤링 디스플레이'. [TCL CES 행사 영상에서 캡처, 재배부 및 DB 금지]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