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서 자율주행·전기차·사물지능 등 이용한 미래 사회 펼쳐져

2021.01.12 10:21
모빌아이 "내년 로보택시 서비스 출시"…차부품업체 보쉬 "사물지능 회사 될 것"

모빌아이 "내년 로보택시 서비스 출시"…차부품업체 보쉬 "사물지능 회사 될 것"

 

11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박람회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1'에서는 자율주행, 전기차, 사물지능(AIoT) 등 첨단기술을 이용한 미래 사회의 모습이 제시됐다.

 

내년이면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택시 서비스가 시작되고 사물지능 기술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등 건강을 지킬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CES서 자율주행·전기차·사물지능 등 이용한 미래 사회 펼쳐져
 
(서울=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박람회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1'에서는 자율주행, 전기차, 사물지능(AIoT) 등 첨단기술을 이용한 미래 사회의 모습이 제시됐다.
인텔의 자회사인 이스라엘의 자율주행 기술 업체 모빌아이는 내년 중 로보택시 서비스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자율주행 업체 모빌아이의 CES 2021 프레젠테이션의 한 장면. [모빌아이 프레젠테이션 캡처, 재배부 및 DB 금지] photo@yna.co.kr

 

올해 CES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처음 전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인텔의 자회사인 이스라엘의 자율주행 기술 업체 모빌아이는 내년 중 로보택시 서비스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일반 소비자의 자동차에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되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리는 만큼 로보택시를 이용해 자율주행 기술을 더 시험하고 연마하겠다는 것이다.

 

모빌아이는 2025년까지 인텔과 함께 자율주행차용 라이다(레이저를 이용한 레이다) 통합칩(SoC)을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단일 칩에 통합된 형태의 라이다가 나오면 비용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라이다의 운용이 간결해질 것으로 보인다.

 

모빌아이는 또 자사의 클라우드 소싱 방식의 자동 지도제작 기술인 REM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에 미 디트로이트와 일본 도쿄, 중국 상하이, 프랑스 파리 등에서도 REM을 탑재한 시험용 차량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암논 샤슈아 모빌아이 최고경영자(CEO)는 "소비자 부문의 자율주행차는 2025년은 돼야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 1위 자동차 부품·솔루션 업체인 보쉬는 자사 사업 영역에서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을 결합한 사물지능(AIoT)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변모하겠다는 비전을 내놨다.

 

사물지능은 개별 사물의 특성에 맞는 인공지능을 개발해 활용하는 기술이다.

 

미하엘 볼레 보쉬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사물지능이 "에너지 효율성을 증진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도록 도와준다"며 "우리는 이미 사물지능의 잠재력을 현실화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런 활동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쉬는 이런 사업의 한 갈래로 30분 만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정하는 가정용 검사 키트, 피를 뽑지 않고도 손가락을 스캔해 30초 만에 빈혈을 진단하는 휴대용 헤모글로빈 모니터 등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또 운동량 측정에 쓰이는 웨어러블·오디오 기기용 AI 센서도 공개했다. 이 AI는 인터넷 연결 없이 센서에서 바로 돌아가기 때문에 에너지 효율성을 높이고 데이터 보호할 수 있다고 보쉬는 설명했다.

 

파나소닉은 "코로나19로 자동차가 영화도 보고 정치 집회에 참가하는 제2의 집이 됐다"며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이용한 자동차 운영체제(OS) '스파이더'(SPYDR)로 차량 탑승자들이 개별 모니터로 동영상을 공유하는 모습을 시연해 보였다.

 

또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한 AR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선보였다. 스콧 커치너 파나소닉 자동차 사업부 사장은 AR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다양한 운전자 지원시스템(ADAS) 정보를 이해하기 쉽게 제공하기 때문에 "정보를 해석하려 할 필요 없이 앞유리창에 시선을 고정한 채 그 너머를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LG전자와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을 만들기로 한 캐나다의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는 앞으로 고객사들이 10년 내에 파워트레인의 전기화란 목표를 달성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스와미 코터기리 마그나 CEO는 "하이브리드·전기차 파워트레인 부품, 능동형 공기역학 기술, 전기차 배터리의 추가적인 중량을 상쇄할 수 있는 경량화 차체 등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