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부터 중스타트업까지…한국 기업들 CES 2021 주도한다

2021.01.11 09:56
'첨단 기술의 장' CES 첫 온라인 개최…중국 대거 빠지며 한국 부상삼성·LG전자 홈코노미 혁신 가전 경쟁…차세대 디스플레이·모빌리티도

'첨단 기술의 장' CES 첫 온라인 개최…중국 대거 빠지며 한국 부상

삼성·LG전자 홈코노미 혁신 가전 경쟁…차세대 디스플레이·모빌리티도

 

11일(미국 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최되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1'을 한국 기업들이 주도할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행사가 전면으로 열리며 예년보다 참가 기업은 많이 줄었지만, 주최국인 미국 다음으로는 한국 기업들이 가장 많이 참여해 신기술·제품을 뽐낼 예정이다.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CG)
 
[연합뉴스TV 제공]

10일 CES를 주최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에 따르면 올해 행사에 참가하는 기업은 1천951개로, 지난해보다 절반 이하로 줄었다. 특히 한때 CES를 휩쓸었던 중국 기업들이 대거 불참한다.

 

이에 따라 미국 기업이 567곳, 한국 기업이 340곳 참가해 CES를 이끈다. 우리 기업들의 참여 면면도 대기업부터 중소·스타트업까지 다양하다.

 

CES 2021에서는 코로나19로 집이 주거 공간을 넘어 다양한 경제 활동을 하는 공간으로 확대했다는 '홈코노미'(Homeconomy)가 핵심 주제로 자리한다.

 

또한 비대면 일상이 더욱 가속화하는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차세대 디스플레이, 자동차·모빌리티 등도 주요 주제로 꼽힌다.

 


삼성전자 신제품 TV 공개 사전행사 '퍼스트 룩 2021'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글로벌 전자업계를 선도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는 CES 2021에 앞서 일제히 사전 행사를 열고 몸풀기를 마쳤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일제히 코로나19로 더욱 중요해진 집·일상 속 혁신을 주제로 CES 2021에 참가한다.

 

사전 행사를 통해 올해 전략 신제품인 미니 LED TV를 일제히 공개했다. 개막일인 11일 전 세계 언론을 상대로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어 AI, 사물인터넷(IoT), 로봇, 5G 등 신기술·제품과 미래 비전을 제시한다.

 

특히 소비자 개인 취향을 맞춤형으로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삼성전자는 14일(미국 시간) 올해 첫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S21'을, LG전자도 11일 세계 첫 롤러블폰인 'LG 롤러블'(가칭) 공개할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LG전자가 만든 가상인간 김래아 CES 2021서 프레젠테이션
 
[LG전자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LG디스플레이는 CES 2021에 '디스플레이, 이제 세상을 당신 앞에'라는 주제로 참가해 휘어지고 소리나는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투명 올레드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선보인다.

 

국내 자동차·모빌리티 업계에서는 현대자동차[005380]와 SK그룹이 예년과 달리 올해는 불참을 결정했지만,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행사에서 전장 사업을 한 축으로 정했다.

 

삼성전자와 전장 부품 자회사인 하만 인터내셔널은 공동 개발한 '디지털 콕핏 2021'을 최근 사전 공개했다. 디지털 콕핏은 디지털 전자기기로 구성한 전장 부품이다. 차 안을 '제3의 생활공간'으로 만든다는 계획에 따라 올레드, 모바일 솔루션, 5G 등 신기술을 대거 탑재했다.

 

최근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발표한 LG전자는 12일 마그나와 함께 설명회를 열어 차량 전자화에 대한 비전을 제시한다.

 


LG디스플레이, CES 2021서 투명 OLED 공개
 
[LG디스플레이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또한 GS칼텍스가 이번 CES에 사상 처음으로 참가한다.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해 정유회사에서 종합 에너지·모빌리티 기업으로 변화를 꾀하고 있는 GS칼텍스는 주유부터 미래차 충전, 공유, 편의시설 등을 결합한 미래형 주유소와 드론 배송 등을 선보인다.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 역시 CES 2021에 처음 참가해 CES 혁신상을 받은 '자유 장착형 첨단 운전 시스템'(SbW)을 소개한다. 이 기술은 자동차 섀시와 운전대를 전기 신호로 연결하는 기술로 차량 실내 공간의 활용도를 높인다.

 


GS칼텍스 미래형 주유소 '에너지플러스 허브'
 
[GS칼텍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도 대거 CES 2021에 참가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한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은 정부와 서울시가 꾸린 온라인 전시관을 이용해 글로벌 거래선과 소비자들을 만난다.

 

생체신호처리 기반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한 '에이치에이치에스', 반려견의 음성·활동을 인식해 감정을 분석해 사람과 소통을 돕는 제품을 개발한 '펫펄스' 등은 CES 혁신상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사내외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을 통해 지원한 스타트업 21곳의 온라인 전시 참가를 돕는다.

 

업계 관계자는 "CES 2021이 처음으로 전면 온라인 개최되며 컨벤션 효과가 예전보다는 덜하겠지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리 기업들의 선도적 지위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