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임 10명 제한·교육기관 폐쇄가 가장 효과적…세계 41개국 분석 결과

2020.12.16 19:50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英 연구팀 각국 방역조치 분석 연구
11월 6일 밤 이태원 축제거리가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1월 6일 밤 이태원 축제거리가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모임 인원을 10명 미만으로 제한하고 유치원과 보육원을 제외한 교육기관을 폐쇄하는 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전파를 줄이는 가장 효과적인 방역 정책이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을 포함해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 전 세계 41개국의 방역정책과 그 효과를 분석했다.


얀 브라우너 영국 옥스퍼드대 인류미래연구소 연구원팀은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전 세계 41개국의 방역정책에 대한 데이터를 모아 분석한 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15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말하는 방역 정책이란 백신과 치료제 등의 약물이 없이 감염병 확산을 막는 비약물중재(NPI) 조치들을 뜻한다. 사회적 거리두기나 국경 폐쇄, 학교 폐쇄 등 방역당국이 활용하고 있는 전략들이 여기에 해당한다. 연구팀은 방역 정책을 도입한 날짜를 국가별 확진 사례와 사망자 수를 연결한 모델을 사용해 다양한 방역 정책의 효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일상모임의 인원을 10명 아래로 제한하고 학교와 대학을 폐쇄하는 것이 코로나19의 전파를 줄이는 데 크게 기여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사업장들을 폐쇄하는 것도 전파를 줄이는데 효과가 있었다. 다만 전파 확산 우려가 큰 사업장들을 꼽아 폐쇄하는 것과 비교할 때 그 효과가 그다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택 조치를 내리는 것은 이미 교육기관과 불필요한 사업장, 모임을 금지했을 경우 확산을 막는데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다만 연구팀은 분석 결과와 관련해 한계점도 명시했다. 연구팀은 “학교와 대학을 함께 폐쇄하면 감염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보이지만 그렇다고 다시 개교를 하는 것이 감염 급증을 이끄는 것을 뜻하진 않는다”며 “이번 연구결과를 NPI 조치의 최종적 효과로 간주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모임을 금지하는 것이 코로나19 전파를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역조치라는 분석은 지난 11월에도 나왔다. 피터 클리멕 오스트리아 비엔나의대 교수 연구팀은 전 세계 곳곳에서 실시된 방역조치의 효과를 감염병 수리모델에 대입해 그 효과를 비교하고 국제학술지 ‘네이처 인간행동’에 지난달 1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소규모의 모임을 취소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전략이었다. 중요하지 않은 약속을 취소하거나 소모임을 금지시키고, 일부를 재택근무 시키는 등 작은 규모의 사람들이 모이지 않게 한 것이 4개 모델에서 모두 가장 높은 효과를 발휘했다. 이외에도 학교를 닫거나 국경을 걸어잠그는 것, 사람의 이동을 제한하는 것, 마스크와 같은 개인보호구를 제공하는 것이 효과가 높은 NPI로 분석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