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장애·해킹에도 서비스 중단 없는 양자암호기술 첫 개발

2020.11.16 10:50

KT, 장애·해킹에도 서비스 중단 없는 양자암호기술 첫 개발

 

KT는 16일 끊김 없는 양자암호 통신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양자 채널 자동 절체 복구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양자 전달 채널을 이중화함으로써 장애 발생이나 해킹 시도를 인지하는 즉시 기존 회선 대신 백업 회선에서 새로운 양자키를 만들어 공급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기존의 양자암호 통신 네트워크는 단일 채널 구조로서 회선에 문제가 감지되면 보안 유지를 위해 서비스 자체를 중단하도록 설계돼 회선 정상화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이번 기술은 올해 7월 국제전기통신연합(ITU-T) 연구그룹13 국제회의에서 KT가 제안하고 9월 채택된 국제 표준을 기술로 구현한 사례다. 또한 높은 수준의 보안이 요구되는 동시에 끊김 없는 서비스가 필요한 국방이나 금융 분야의 양자암호 통신 인프라에 필요하다고 KT는 설명했다.

 

KT 인프라연구소장 이종식 상무는 "기존 양자암호 통신 구조의 문제점을 혁신적으로 개선해 안정적인 양자암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양자암호 통신 상용화를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여러 회사와 협업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