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증 환자, 퇴원했다고 다 나은 게 아니다

2020.11.13 15:52
'2개월 내' 7% 사망, 15% 재입원, 39% 정상 활동 불가미 미시간 의대 연구진, 지역 퇴원 환자 1천250명 조사

'2개월 내' 7% 사망, 15% 재입원, 39% 정상 활동 불가

 

미 미시간 의대 연구진, 지역 퇴원 환자 1천250명 조사


미시간 의대의 코로나19 진료팀
 
[미시간대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 치료를 받은 중증 환자들은 퇴원 후에도 여러 가지 신체적, 정신적 후유증에 시달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체 퇴원 환자의 7%, 중환자실 퇴원자의 10% 이상이 2개월 안에 사망했고, 재입원하는 환자도 15%에 달했다.

 

올해 봄부터 여름까지 미국 미시간주의 38개 병원에 입원했던 중증 코로나19 환자 1천250명의 퇴원 후 상황을 전화 인터뷰 등을 통해 조사한 결과다.

 

미시간주는 미국 내에서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일찌감치 절정에 달했던 지역 중 하나다.

 

미시간 의대 연구진은 최근 이런 내용의 논문을 미국 내과학회지(Annals of Internal Medicine)에 발표했다.

 

13일 미국 과학진흥협회(AAAS) 사이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에 따르면 전화로 인터뷰한 488명의 중증 퇴원 환자 중 약 39%가 두 달이 지나도록 정상적인 활동을 못 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자의 12%는 코로나19에 걸리기 전처럼 일상적인 기본 관리를 혼자서 해내기 어렵다고 했다.

 

또한 23%는 계단을 오를 때 호흡이 가쁘다고 했고, 3분의 1은 미각이나 후각 이상 같은 코로나19 증상이 사라지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그런가 하면 건강 문제로 이전의 직장에 돌아가지 못한 환자가 40%에 달했고. 그 중엔 완전히 실직한 경우도 일부 있었다.

 

원래 직장에 복귀한 사람 중에서도 26%는 건강 문제로 근무 시간이 줄었다고 했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감정적으로 나쁜 영향을 받았다는 응답자도 절반쯤 됐다.

 

이밖에 작게라도 재정적 충격을 받았다는 응답이 37%, 저축한 돈을 완전히 또는 대부분 소진했다는 응답이 10%였다.

 

비용 부담 때문에 식품, 난방, 주거, 의료 등의 지출을 제한하고 있다는 응답도 7%였다.

 

논문의 수석 저자인 할리 프레스콧 박사는 "코로나19로 입원 치료를 받은 환자의 회복을 더 효율적으로 지원하고 촉진하는 프로그램을 시급히 개발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