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유발 세포가 대장암 억제?!

2014.04.01 18:00
KASIT 바이오및뇌공학과 조광현 교수(왼쪽)와 송제훈 연구원 - KAIST 제공
KASIT 바이오및뇌공학과 조광현 교수(왼쪽)와 송제훈 연구원 - KAIST 제공

  대장의 표면을 이루는 2000여 개의 세포로 구성된 ‘장샘’은 세포 분열이 빠르고, 소화 과정에서 생기는 독성물질에 노출돼 있기 때문에 유전자 변이가 잦아 대장암을 일으키기 쉬운 조직이다. 

 

  하지만 이런 장샘 세포가 오히려 변이된 암세포를 체외로 배출한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암을 일으키는 것으로만 알려졌던 세포가 암을 억제한다는 것.  

 

   조광현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팀은 대장 조직(장샘)에서 발암 가능성이 높은 세포를 선별해 체외로 배출하는 신호전달 과정을 찾아내 체내 대장 조직에서 암 발생을 스스로 막는 메커니즘을 밝혀내는 데 성공했다. 

 

  암을 유발하는 유전자 변이를 표적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체내 조직이 직접 암을 억제하는 메커니즘을 발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장샘 내에서 증식이 활발한 세포일수록 체내에 오래 머무르지 못하고 체외로 배출된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증식이 활발한 세포는 그 자체로도 암세포일 수 있고, 활발한 증식 과정에서 유전자 돌연변이가 생기면 곧바로 암세포로 돌변할 수 있다. 즉, 대장의 조직이 발암 가능성이 높은 세포를 스스로 판별해 체외로 내보낸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증식된 세포 중 암세포를 스스로 선별하는 과정에 '윈트(Wnt)' 신호전달체계가 관련이 깊다는 것을 밝혀냈다. 세포를 더 빨리 증식시키는 데 관여하는 윈트 신호전달체계가 강화되면, 더 빨리 증식된 세포는 정상세포에 비해 장샘의 위쪽으로 더 빠르게 이동해 결국 체외로 배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 제1저자인 송제훈 연구원은 “이전까지 윈트 신호전달체계는 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항암치료에서 항상 억제해야 할 대상이었다”며 “반대로 이 신호체계가 항암 메커니즘에도 관여함이 밝혀진 만큼 향후 항암 치료제 연구의 방향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셀’ 자매지인 ‘셀 리포트’ 3월 28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